•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파리에 있지' ITZY, 잊지 못할 '설렘+추억' 전한다

기사입력 : 2020.02.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경호 기자]
/사진제공=Mnet M2
/사진제공=Mnet M2


걸그룹 ITZY(있지)의 낭만 가득한 파리 여행기의 마지막 이야기가 시청자들을 찾는다.

CJ ENM 음악 디지털 스튜디오 M2는 18일 오후 8시 엠넷에서 '파리에 있지'의 마지막 에피소드를 방송한다. 또한 한 시간 뒤 M2의 디지털 채널에서 '파리에 있지' 마지막 이야기를 감상할 수 있다.

'100시간의 낭만여행'을 모토로 파리를 방문한 ITZY 멤버들. '파리에 있지' 5화에서는 지난 에피소드에 이어 프랑스 노르망디의 낭만 가득한 풍경이 함께 한다.

예지와 유나는 경비행기 체험을 위해 몽생미셸 근처 작은 마을을 방문한다. 비행기에 오르기 전 긴장도 잠시, 두 사람은 하늘에서 바라보는 몽생미셸의 아름다운 풍경에 푹 빠지고 말았다. 말 그대로 설렘과 감동이 가득한 비행이었다는 후문.

리아와 류진, 채령은 프랑스에서의 마지막 밤 달콤한 홈파티를 즐기기 위해 도빌마켓을 찾는다. 개성 가득한 액세서리와 가방, 옷은 물론 파티를 위한 먹거리 쇼핑에 시간가는 줄 몰랐다고. 특히 여행 떠나기 전부터 기대했던 납작 복숭아 등 신선한 과일에 행복을 감추지 못했다는 귀띔이다.

ITZY 멤버들은 노르망디 특산물 먹방과 도빌 해변을 산책하며 여행 마지막 날의 여유와 낭만을 누렸다. 또한 다시 뭉친 다섯 멤버들은 해변에서 바닷물 입수까지 도전하는 추억을 남겼다.

어느덧 마지막 밤, ITZY는 직접 저녁 만찬을 만들기로 한다. 메인 셰프 류진과 보조 셰프 리아가 선보이는 특별한 요리, 그리고 나머지 멤버의 철저한 분업이 재미를 더한 마지막 저녁 만찬이 '파리에 있지' 5회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ITZY의 데뷔 첫 리얼리티 '파리에 있지(Paris et ITZY)'는 프랑스에서의 '100시간의 낭만여행'을 모토로 한 멤버들의 아름다운 여행기이자 다이나믹한 성장기였다. 갓 데뷔한 신인으로서 많은 변화와 바쁜 일정을 소화했던 2019년을 뒤로하고, 무대 위 아티스트가 아닌 평범한 소녀들의 솔직하고 꾸밈없는 모습을 담은 '파리에 있지'는 2020년 있지의 긴 여정을 시작하는 특별한 추억을 선사했다.

한편 ITZY에게 선물 같았던 이번 리얼리티 '파리에 있지'에 대한 각자의 소감과 시즌 2에 대한 간절함이 담긴 마지막 에피소드는 18일 오후 8시 엠넷, 이어 오후 9시부터는 M2의 디지털 채널에서 공개된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