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아역배우 고우림, tvN '화양연화' 캐스팅..이보영과 애틋한 母子 케미 [공식]

기사입력 : 2020.02.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하수정 기자] 고우림이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에 출연한다.

배우로서 놀라운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는 고우림이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화양연화’)에 캐스팅됐다. ‘화양연화’는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 분)과 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

그동안 고우림은 ‘미남 배우 아역 전문’으로 활약했다. 영화 ‘친구2’의 김우빈 아역을 시작으로 드라마 ‘후아유: 학교 2015’의 남주혁 아역과 지난해 큰 사랑을 받은 ‘단, 하나의 사랑’에서 김명수의 어린 시절을 호소력 있게 그려내며 이야기의 몰입도를 높였다는 호평을 받기도. 이처럼 매 작품마다 아역배우 이상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고우림은 ‘미스터 션샤인’에 이어 한 번 더 제 이름을 건 역할을 맡는다.

‘화양연화’에서 고우림은 이보영(윤지수 역)의 아들인 이영민 역을 연기한다. 극 중 영민은 비상할 정도로 똑똑해서 전교 1등을 놓치지 않는 인물. 또한, 고운 심성까지 겸비한 영민은 엄마에 대해 애정이 깊어 철이 일찍 든 아이다. 치열한 일상을 사는 엄마에게 투정 한 번 부리지 않는 의젓한 모습의 소유자다.

이보영과 애틋한 모자(母子) 케미스트리를 예고하고 있는 가운데, 드라마의 한 축을 담당하게 될 고우림의 새로운 모습에도 많은 관심이 모이고 있다.

고우림이 출연하는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은 오는 4월 방송 예정이다.
 

/ hsjssu@osen.co.kr

[사진] 나무엑터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