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정산회담' 백지훈, 부모님의 장어식당 맛집으로 승승장구, ''주변가게 다 문닫아'' [Oh!쎈 리뷰]

기사입력 : 2020.02.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전은혜 기자]  '정산회담'에 은퇴 5개월차 백지훈 선수가 등장해 앞으로의 진로를 고민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JTBC '정산회담'에서는 백지훈이 장어식당을 물려 받을지 축구 교실을 열지를 의뢰했다. 

백지훈의 돈을 가지고 부모님이 시작한 장어식당. 지훈은 처음에 이를 크게 반대 했으나, 지금은 주변의 9개의 식당이 문을 닫을 정도로 맛집이 됐다고. 그의 고민에 붐은 저 출산 시대에 축구 교실에 올 수 있는 아이들이 태어나지 않는다는 말에 이어 축구교실이 이미 포화상태라 더이상 시작할 수 없다고 했다. 

이 자료를 가지고 송은이와 이연복이 그렇게 많은 축구 교실이 있는 이유는 이미 잘 되는 매장들이 많다는 이유이기도 했다. 장어를 손질하거나 직접 요리를 하고싶지는 않다는 백지훈의 말에 세형은 그런 자세로는 요식업을 할 수 없다고 했다. 조충현도 부모님이 주방에 안계시지만 갈비집을 운영하고 계신데 너무 힘들다고 했다. 주방장이 나갈 때 마다 트러블이 많다는 것. 이에 김병현 선수는 "날카로운 입맛을 기르면 가능하다"고 했다. /anndana@osen.co.kr

[사진] JTBC '정산회담' 방송화면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