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내 안의 발라드' 장성규 ''입술 여섯 바늘 꿰맨 게 전부, 걱정 감사'' [Oh!쎈 현장]

기사입력 : 2020.02.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곽영래 기자]장성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심언경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직접 입술 부상에 대해 밝혔다.

19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빛마루방송지원센터에서 Mnet 새 예능 프로그램 '내 안의 발라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마두식 PD, 이종격투기 선수 김동현, 개그맨 문세윤, 작곡가 유재환, 배우 윤현민, 모델 주우재, 한혜진이 참석했다. 

앞서 전날 입은 입술 부상으로 이날 진행된 MBC 라디오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 출연하지 못했던 장성규는 '내 안의 발라드' 제작발표회에도 참석하지 못했다. 
 
'내 안의 발라드' 제작발표회의 진행을 맡은 MC 문지애 아나운서는 "방송인 장성규가 입술 부상으로 인해 말을 하는 데에 어려움이 있다. 본인의 라디오 프로그램에도 함께하지 못했다. 불가피하게 오늘 포토 촬영과 질의응답 시간에 참여하지 못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본인이 아쉬워하고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으로 인사를 드리고 싶다고 한다. 잠시 후 무대 위에 올라서 인사를 하는 시간을 갖는다. 아쉽지만 양해 바란다"라고 전했다.

뒤이어 마스크를 쓰고 무대에 오른 장성규는 "오랜만에 뵙게 됐는데 이런 모습 보여드리게 돼서 굉장히 송구스럽다. 직접 말씀드리는 게 맞는 것 같아서 무대에 올랐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자신의 입술 부상에 대해 "정말 별 거 아니다. 활동하다가 부주의로 넘어졌는데 입술이 좀 찢어져서 여섯 바늘 정도 꿰맨 게 전부다. 너무나 건강하다. 염려 말아 달라. 이렇게 저의 아무 것도 아닌 일에 걱정해주시는 분들께 깊은 감사와 죄송한 마음을 전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 안의 발라드'에 대한 깊은 애정도 드러냈다. 장성규는 "굳이 이런 모습으로 찾아뵌 이유는 애정을 가지고 있는 프로그램이기 때문이다. 제작진과 출연진에 대한 애정이 만난 시간에 비해 크다. 첫 단추를 끼우는, 의미 있는 날 민폐를 끼치게 돼서 심심한 사과를 드리고 싶다. 너무나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고, 기대되는 프로그램이다"라고 전했다.

'내 안의 발라드'는 오는 21일 금요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