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개인 기부만, 총 55억'' '한끼줍쇼' 그의 '션'한 영향력은 어디까지 [종합]

기사입력 : 2020.02.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션이 이지혜와 함께 답십리 뉴타운 편에서 한끼를 성공한 가운데, 아내 정혜영과 개인 기부금이 55억이라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19일 방송된 JTBC 예능 '한끼줍쇼' 답십리 뉴트로 편에 션과 이지혜가 출연했다.

게스트로 션과 이지혜가 출연했고, MC 강호동과 이지혜는 션과 이경규가 한 팀이 된 것에 대해 "이경규 반대말이 션"이라면서 "악질과 천사"라 말해 폭소하게 했다. 이경규는 바로 이를 인정했고, 션은 "아니다, 연탄봉사 같이 왔다"며 이경규의 미담을 전했다. 

이경규는 "션 부부가 어느마을에 연탄 배달하더라, 어느날 내가 거기 있더라"며 겸손하게 답했다. 이에 MC 강호동은 "역시 선이 좀 있다"고 했으나 이경규는 "없다"고 칼대답했다. 이지혜도 "예전에 몰랐는데 요즘은 선이 보인다"고 하자, 이경규는 "이미지 세탁에 성공했다"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하지만 션은 결혼 기념일마다 무료 배식봉사 한다고 하자 이경규는 "우린 쓰레기"라면서 션에 대해 "선한 아니고 션한 영향력"이라 말해 훈훈하게 했다. 특히 션은 정혜영과 연애시절을 회상하면서 "나에게 관심없던 혜영이를 천 번은 찍었다,  전화번호 받는데까지 시간 걸렸다"면서 "지누 아니고 션이냐는 소리도 들었다"며 비화를 전했다. 

션은 아내 혜영에 대해 "마음이 너무 예뻐, 자기가 한 약속 끝까지 지키고 상대 배려를 너무 잘한다, 예쁜 건 말하나 마나"라며 변함없는 사랑꾼 모드로 부러움을 자아냈다. 

이지혜와 강호동이 단 시간에 성공한 가운데 대한민국 1등 천사로 불리는 션이 첫 띵동에 도전했다. 하지만 응답이 없어 포기하고 말았다. 이경규와 션은 계속해서 한 끼를 찾아나섰다. 

이경규는 션에게 "네가 지혜보다 착하게 살았을 것"이라며 성공하길 응원했으나 계속 응답이 없었다. 마침, 첫 응답이 나오자 션은 자신을 소개했다. 하지만 이미 저녁을 먹은 집이라 안타깝게 실패했다. 그럼에도 션은 "맛있게 드셨어요? 행복한 좋은 저녁 되셔라"며 선한 입담으로 훈훈하게 했다. 

션이 포기하지 않고 계속해서 도전했다. 안타깝게도 인지도는 최고였으나 거절 종합선물 세트의 향연이 계속됐다. 이경규는 급기야 "굿이라도 한 번 해야겠다"고 하자, 션은 "기도를 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션은 포기하지 않고 자신의 히트곡까지 펼쳤다. 미소가득한 얼굴로 다시 한 번 도전했으나 이미 식사를 한 탓에 또 다시 실패했다. 이미 지쳐버린 이경규는 "착하게 살 필요없다"며 자아가 분열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션이 미소를 잃지 않고 도전, 밥이 없는 집주인에게 "도와드리겠다"며 기다리겠다고 했다. 이로써 집주인은 "5분만 기다려 달라"고 했고, 션의 선한 영향력이 또 한번 통하며 띵동에 나란히 성공했다. 

하지만 자신만만했던 것과 달리 션은 "요리를 못해 혜영이 요리책이라도 가져올걸"이라면서  완벽한 션이 못 하는 단 한가지 요리라 했다. 이경규는 "자신있게 도와준다더니"라며 당황, 션은 "그 외에는 다 하겠다"며 화낼 수 없는 미소를 지었다.  

특히 집주인이 사회복지사라 하자, 션은 "저도 그렇게 인지가 되어있어, 기부천사 이미지 강하다"면서 
청소년들이 사회복지사로 인지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 아침도 10KM 뛰었다"면서 달리기 시작한 이유에 대해 "마라톤에서 만난 장애가진 은총이, 어린이 재활병원이 가장 필요함을 느꼈다"며 운을 뗐다. 션은 "초기 목표 금액을 시작해, 나중에 440억을 모았다"면서 뛰어서 모은 후원금과 기부, 그리고 모금 활동으로 이룬 성과라 했다.  

션은 "병원 건립을 위해 끝까지 뛰겠다고 결심, 완성되니 더 울림이 컸다"면서 "혜영이와 번 돈으로 기부한 것이 55억정도 된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