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대중문화

트럼프, '기생충' 오스카

기사입력 : 2020.02.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조은정 기자]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4관왕을 달성한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 기자회견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한국영화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 종려상을 받은데 이어 지난 10일(한국시간)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을 수상했다.봉준호 감독을 비롯한 기생충’ 제작진과 출연 배우들이 기자회견에 착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cej@osen.co.kr

[OSEN=연휘선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에 뜬금없는 '저격 발언'을 쏟아냈다.

폭스뉴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20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콜로라도 스프링스의 브로드무어 월드 아레나 유세 현장에서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이 얼마나 나빴나. 승자는 한국에서 온 영화"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밖에도 USA투데이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유세 현장에서 "도대체 그게 다 뭐였나. 우리는 한국과 무역에서 충분히 많은 문제를 갖고 있다. 더욱이 올해 최고의 영화상을 주다니, 잘한 일인가. 나는 잘 모르겠다. 나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같은 영화를 찾고 있다. 그런 영화가 다시 돌아올 수 있겠나. '선셋 대로'는 어떤가. 좋은 (미국) 영화가 너무 많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외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기생충' 자체 대한 직접적인 비난이라기 보다 자국 영화가 작품상을 받지 못한 것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고 풀이했다. 최근 미국 아카데미 측이 '기생충'에게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해 4관왕을 안기며 전 세계 예술계 흐름에 맞춰 백인 우월주의의 극단적 보수성을 탈피하는 경향을 보인 상황. 정치적으로 보수적인 트럼프 대통령이 이에 반대하는 발언으로 유세에 나섰다는 것이다. 

'기생충'은 최근 치러진 '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등 주요 부문 4관왕을 기록해 돌풍을 일으켰다. 이는 비영어권 작품으로는 최초의 대기록이다. 해외 네티즌들은 SNS를 중심으로 '기생충'을 연출한 봉준호 감독에 대한 팬덤 일명 '봉하이브'를 형성하하고 있다. 

/ monami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