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이태원클라스' 김다미, ''힘들었겠다'' 박서준 상처 보듬으며 오열 [Oh!쎈 리뷰]

기사입력 : 2020.02.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전은혜 기자] '이태원클라스' 김다미가 자신의 감정을 새롭게 인정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JTBC '이태원클라스' 새로이는 아버지의 뺑소니 사건을 담당했던 형사를 찾아가는 길에 이서에게 그동안 있었던 일을 모두 설명했다. 

그는 형사를 그만두고 새로이의 가게에 물건을 유통하고 있었다. 딸이 경찰이 되고 싶다는 말에 그는 수저를 내려놓고 밖으로 나갔다. 새로이는 "이제 그만 찾아와라 내가 어떻게든 보상할게"라고 울면서 무릎을 꿇은 그의 앞에서 "진실을 밝히고 자수하라"고 했다. 

"저는 장사꾼입니다. 댓가를 치뤄야지 떼먹으려고 하지 마세요. 그런 소리 당신이 나한테 하면 안되는 거잖아요"라는 새로이. 이서는 "저사람 자수해서 깜빵 가면 장근원 깜빵가고 나머지 주주들을 매수할 수 있는 작전이냐"고 물었다. 이서는 앉아있는 새로이의 무릎을 배고 누웠고, 새로이는 "빨리 가야해 차 빨리 끊겨"라고 했다. 

이서는 새로이의 팔에 난 상처들이 막노동과 원양어선에서 생겼다는 말을 듣고 "혼자서 힘들었겠다"고 하면서 울음을 터트렸다. 다시는 혼자 아프게 두지 않겠다는 생각이 든다는 이서의 나래이션이 이어졌다. 새로이를 사랑하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