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이태원클라스' 유재명, '단밤' 건물 인수 … 월세 인상에 계약 종료 요청 [종합]

기사입력 : 2020.02.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전은혜 기자] '이태원클라스' 박서준과 유재명과 정면 승부를 예고한 가운데, 승부가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JTBC '이태원클라스'에 외국인 직원 토니는 외국인 손님의 주문을 받지 못했다.

이를 두고 새로이가 토니에게 이서가 알게 되기 저에 영어를 배우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서는 근수에게 "네가 나 좋아하는 거 알고 있었어"라고 했다. 이어 "사장님 좋아해 근데 나는 엄청 죽고 못살진 않지"라고 덤덤하게 말했고, 단밤에 출근해 "어디 다녀올게"라는 새로이를 따라나섰다. 

새로이는 아버지의 뺑소니 사건을 담당했던 형사를 찾아가는 길에 이서에게 그동안 있었던 일을 모두 설명했다. 그는 형사를 그만두고 새로이의 가게에 물건을 유통하고 있었다. 딸이 경찰이 되고 싶다는 말에 그는 수저를 내려놓고 밖으로 나갔다. 새로이는 "이제 그만 찾아와라 내가 어떻게든 보상할게"라고 울면서 무릎을 꿇은 그의 앞에서 "진실을 밝히고 자수하라"고 했다. 

이서는 새로이의 팔에 난 상처들이 막노동과 원양어선에서 생겼다는 말을 듣고 "혼자서 힘들었겠다"고 하면서 울음을 터트렸다. 다시는 혼자 아프게 두지 않겠다는 생각이 든다는 이서의 나래이션이 이어졌다. 새로이를 사랑하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