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첫방 D-2 '날찾아', 서강준의 특별한 굿나잇 활동은?

기사입력 : 2020.02.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강민경 기자]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첫 방송 이틀을 앞두고 서강준의 아주 특별한 굿나잇 활동이 공개됐다.

22일 JTBC 새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극본 한가람, 연출 한지승) 측은 서강준의 아주 특별한 굿나잇 활동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에서 '굿나잇 책방'의 뜻을 소개한 은섭(서강준 분). 그는 "잘 먹고 잘 자는 거 생각보다 어려운 일이잖아. 부디 잘 먹고 잘 잤으면 하는 그런 마음에"라며 자신만의 '굿나잇' 인생관을 드러냈다. 오늘도 '굿나잇'하기 위해 만든 은섭만의 특별한 활동이 있다는 소식이 전해져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에 대한 관심이 하루가 다르게 솟구치고 있다.

그런데 은섭에겐 이와 같은 인생관과는 역설적인 불면증이 있다. 그 불면증을 치료하기 위해 세상에서 가장 긴 역사를 가진 야행성 가상 점조직 '굿나잇 클럽'을 만들었다고. 잠 못 드는 은섭은 매일 밤 그들을 향해 기록을 남긴다.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은섭이 열심히 작성하고 있던 것이 바로 '굿나잇 클럽'을 향한 '책방일지'였던 것. 깊은 새벽, 누군가가 깨어 있다는 것만으로도 작은 위안을 받는 그가 '굿나잇 클럽'을 향해 건네는 비밀 고백은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의 또 다른 묘미가 되어줄 예정이다.

'책방일지'에 쓴 기록들이 은섭이 만들어 낸 가상의 인물을 향한 것이라면, 진짜 사람들과 함께 하는 활동도 있다. 바로 일주일에 한 번, '굿나잇 책방'에서 북현리 주민들과 독서회를 여는 것. 각기 다른 나이, 직업, 문학적 취향을 가진 멤버들이 모여 마음에 드는 작품을 공유하는 이 북클럽이 "오늘 하루도 잘 살았다"라는 생각으로 낭독하는 작품들은 춥고 외로운 마음들에 촉촉이 스며들어 마음을 꽉 채워줄 것으로 보인다.

제작진은 "은섭이 '굿나잇'을 하기 위해 행하는 이 두 가지 활동은 따뜻한 손길로 차디찬 마음을 어루만져주는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만의 감성을 보여줄 것이다. 마음이 황량하기 만한 요즘, 촉촉한 감성을 확실히 책임져 줄 ‘날찾아’에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는 서울 생활에 지쳐 북현리로 내려간 해원(박민영 분)이 독립 서점을 운영하는 은섭을 다시 만나게 되며 펼쳐지는 가슴 따뜻한 서정멜로로 오는 24일 오후 첫 방송된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