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불청' 김정균, 결혼 얘기 못 꺼내고 '끙끙' … 불청들의 '깜짝몰카' [Oh!쎈 리뷰]

기사입력 : 2020.02.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전은혜 기자] '불타는청춘'에 김정균이 결혼한다는 말을 꺼내지 못하고 저녁식사를 마쳤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불타는청춘'에는 멤버들이 정균이 없는 사이 그의 모바일 청첩장을 확인했다. 

"우리 몰래카메라 해볼까"라는 제안에 선영이 "아무런 티도 내지 말고 모른 척 해주자"고 했고, 성국이 "어느 시점이 되면 이야기를 꺼내면서 그 전까지는 모르는 척 하자"고 말을 맞췄다. 마을 회관에 혼자 앉아있는 정균을 보고 "언제 오셨어요"라며 부용이 아무것도 모르는 체 했다. "형님 저희들 게임해요"라면서 정균의 눈을 가렸고, 박수를 치면서 게임을 유도하는 사이 본승이 준비해온 스피커에 결혼 행진곡을 플레이 시켰다. 

모두 한마음으로 축하는 전하는 가운데, 안대를 멋은 정균의 눈이 글썽였다. 네살 연하의 신부는 91년 탤런트 동기였고, 하나와 동기인 동시에 문영과 영화 '뜨거운 비'에 출연했다고 했다. 결혼이라느 걸 결심하는 건 단순했단 그. 동기 모임에서 밥도 먹고 술을 먹으면서 떠드는데, 내 밥을 그 친구가 가져가서 먹었다는 것, 밥을 두공기나 먹는 게 신기해서 "밥만 먹여주면 되겠냐"고 농담을 건 게 시작이었다면서 쑥쓰럽게 말을 꺼냈다.  /anndana@osen.co.kr

[사진] SBS '불타는청춘' 방송화면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