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영화

홍상수x김민희, '도망친 여자'로 낭보 전할까..봉준호 이어 기대UP(종합)[70회 베를린영화제]

기사입력 : 2020.02.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보라 기자] 우리 영화인들이 상상 이상의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홍상수 감독이 신작 ‘도망친 여자’로 다시 한 번 70회 베를린 국제 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하면서 수상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3년 전 열린 67회 베를린 영화제에서 주연배우 김민희가 은곰상 여우주연상을 받았기 때문에 가능성은 낮지 않다.

홍상수의 영화가 베를린 영화제 경쟁 섹션에 초청 받은 것은 ‘도망친 여자’ 이전에도 ‘밤의 해변에서 혼자’(2017),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2013), ‘밤과 낮’(2008)이 있었다.  

이번에 주요 섹션에서 수상한다면 지난해 황금 종려상에 이어 올해 아카데미 작품상까지 석권한 봉준호 감독처럼 국내 영화팬들에게 자긍심을 안길 것으로 보인다.

홍상수 감독은 25일 오전(현지시간) 베를린 베를리날레 팔라스트에서 열린 신작 ‘도망친 여자’(제작 영화제작전원사, 배급 영화제작전원사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