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불청' 김정균, 결혼 선언에 김광규 ''갔다 온 사람들이 잘가더라'' 질투 [종합]

기사입력 : 2020.02.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전은혜 기자] '불타는청춘'에 김정균이 결혼한다는 말을 꺼내지 못하고 저녁식사를 마쳤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불타는청춘'에는 멤버들이 정균이 저녁식사를 위해 와인과 한우를 사온 것을 가지고 의심을 시작했다. 

광규와 정수 성국만 모인 방안 셋은 정균이 형이 뭔가 할 이야기 있는 것 같다면서 이야기를 시작했다. 원래는 저럴 분이 아닌데 자꾸 말이 없어지시고 행동이 부자연 스럽다는 것. 실제로 졍균의 행동은 그랬다. 어딘가 안절부절 손을 떨기도 했다가 결국은 말없이 외투를 입고 혼자 마당으로 나섰다. 

여자들이 모인 방에서는 카톡을 확인하던 연수가 비명을 질렀다. "봐봐 오빠 결혼하네"라는 문영의 말에 연수가 "정말이야 언니? 소름 끼쳤어"라면서 기사를 확인했다. 정균의 결혼 소식이 담긴 기사가 공개 됐다는 것. 신부의 모습을 본 연수가 놀라워 했고, 광규는 "미스코리아네"라면서 관심을 보였다. 모두 다 자신의 일인 것 처럼 기뻐하고 즐거워 하는 사이. 본승이 "형 어디가셨어"라면서 정균을 찾기 시작했다. 

정균은 "내 결혼식을 알려서 내 배를 채우려고 한다는 생각이 들 거 같아서 쑥쓰럽다. 말을 하기가 너무 쑥쓰러워서 쉬는 시간에 모바일 청첩장을 다들 먼저 확인 해주면 내가 말하기가 수월할 것 같아서 말을 건넸다"고 했다. 광규는 "한번 갔다온 사람이 더 잘가더라고"했고, 성국은 "포지션이 결혼 할 때보다 지금이 더 좋다. 동생보다 형이니까 마음이 더 좋다"는 그. "문영누나 분발하세요"라면서 장난을 걸었다. 

모두 한마음으로 축하는 전하는 가운데, 안대를 멋은 정균의 눈이 글썽였다. 네살 연하의 신부는 91년 탤런트 동기였고, 하나와 동기인 동시에 문영과 영화 '뜨거운 비'에 출연했다고 했다. 결혼이라느 걸 결심하는 건 단순했단 그. 동기 모임에서 밥도 먹고 술을 먹으면서 떠드는데, 내 밥을 그 친구가 가져가서 먹었다는 것, 밥을 두공기나 먹는 게 신기해서 "밥만 먹여주면 되겠냐"고 농담을 건 게 시작이었다는 것. 

정균은 "이제 진짜 너희들하고 못살겠다"면서 결혼을 선언했다. 이어 그의 프로포즈 영상을 안혜경이 멀리서 가지고 왔고, 불청 식구들이 옹기종기 모여앉아서 프로포즈 영상을 시청했다. 정균이 예비 신부에게 전화를 걸어 불청의 식구들과 인사를 나눴다. 

"진짜 밥만 먹여주면 되냐"는 광규의 질문에 "네 저는 정말 그래요"라는 새신부. 전화가 끝나고 난 뒤 스윗한 정균의 모습에 연수는 "탁구할 맛이 안난다"고 했다. 성국은 "여자들은 좋겠다"라고 미래의 프러포즈를 고민하는 가운데, "그냥 하던거나 계속 하자"는 본승의 말에 새로운 게임이 다시 시작됐다.  /anndana@osen.co.kr

[사진] SBS '불타는청춘' 방송화면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