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낭만닥터 김사부2' 최진호, 행복했던 낭만 빌런..''배려·웃음 가득'' 종영소감

기사입력 : 2020.02.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최나영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2'의 낭만 빌런 최진호가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5일 마지막 회까지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 이길복)'에서 거대 악당 도윤완 역으로 악역 중의 악역을 연기한 최진호가 종영 인사를 남겼다.

최진호는 "먼저 '낭만닥터 김사부1'에 이어 시즌 2까지 많은 사랑을 보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다"라고 전했다.

이어 "사람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갖고 계신 강은경 작가님, 5편의 작품을 같이 하고 있는  유인식,이길복 감독님, 늘 리더로서 웃음으로 이끌어 주는 우리의 사부 한석규 형, 모든 선후배 배우분들과 스태프분들, 배려와 응원, 웃음이 끊이지 않는 촬영 현장. 이들과 함께 해서 진심으로 행복했다"라고 종영 소감을 남겼다.

최진호가 연기한 도윤완은 거대 병원의 병원장에서 이사장으로 업그레이드돼 돌아와 많은 악행을 펼치며 김사부와 팽팽한 긴장감을 이어갔던 장본인이다.

‘낭만닥터 김사부1'에 이어 시즌 2에도 함께한 최진호는 이번에도 역시 탄탄한 연기력으로 극의 몰입도를 높이며 김사부와 대적하는 인물로 활약,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한편,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 거대 악당으로 활약한 최진호는 차기작 준비를 앞두고 있다.

/nyc@osen.co.kr

[사진] 오리진엔터테인먼트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