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이천희, ''귤을 비누로 씻는'' 딸 모습에→김구라 ''유전이네'' 김수로 '폭소'[종합]

기사입력 : 2020.02.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전은혜 기자] '라디오스타'에 박건형이'불의 여신 정이' 당시 겪은 어려움을 토로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김수로가 보야르 원정대 당시 윤은혜를 울렸던 일화를 공개했다.

김수로는 기회를 만드는 재주를 가지고 있다고 했다. "언젠가는 봉준호를 만날 수 있겠네"라는 김구라의 말에 그는 "그럼요 언젠가 만날 수 있지 않겠어요? 굉장히 훌륭하신 분이라고 들었는데"라면서 넌지시 영상 편지를 보냈다. 

박건형은 무대를 시작하기 전에 온 몸을 무대에 뭍인다고 했다. 무대의 심장 소리같은 느낌을 온몸으로 느끼려오 한다는 그의 말에 김구라가 "여기서 한번 해달라"고 했고, 이에 안영미가 "여기가 라스의 무대야"라면서 그를 부추겼다. 김국진도 "여기에 올라간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면서 "이거 탐나지 않나"라고 했다. 사실상 그 위를 올라간 출연자는 여럿이었다. 

결국 박건형이 자고 있는 무대를 깨운다면서 테이블 위로 올라갔다. "내가 이렇게 일어나면 무대가 일어나서 이제 무대도 준비가 완료 된다"는 말에 김국진은 "천상 배우"라면서 그의 모습을 놀라워 했다. 반대로 무대를 만들다 무대 위에 오르게 됐다는 이천희. 그는 20년차인 목수였다. 

무대를 만들다보니 가구도 만들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가구사업을 시작했다는 그는 '효리네민박'에 노출 된 자신의 가구들 덕분에 PPL 효과를 톡톡히 봤다고. 방송 직전 민박을 위해서 의자를 대량 준비했던 의자들을 급하게 배송한 장면이 방송에 잡히면서 급증하는 주문들을 받아내기 힘들었다고.

이어 그는 한 해에 한 색으로 1000개를 만드는 리미티드 에디션을 만드는데 효리네 민박에서 나온 한정판 제품 때문에 "안 팔 거면 방송에 나오지도 말았어야지"라는 항의를 받기도 했다고. 이에 김수로는 "최근에 하나 사주려고 사이트를 들어가 봤는데 전부 품절이었다"면서 그의 인기가 이정도인 줄도 몰랐다고 했다. 김구라는 "우리는 방송에 나와야하고 영미는 가슴춤을 쏴야하는데 천희는 아무것도 안해도 이 순간에도 물건이 팔리고 있는 거 아니냐"면서 부러워 했다. 

박건형은 과거 스크린 골프장에서 펼쳐진 몰래카메라를 보면서 부끄러워 했다. "최측근들까지 저를 속이고 있는거예요. 알지 않았냐는 질문을 정말 많이 받았는데 나는 제작진이 나와서 몰카라고 했을 때도 실제로 믿지 못했다"면서 당시를 기억해냈다. 

김수로는 이천희와 '패밀리가 떳다' 출연 당시 무를 비누로 씻었던 그를 기억해 내면서 "오늘 대기실에서 처음으로 그때 무를 왜 비누로 씻었는지 물었는데 지금은 딸이 그런다고 하더라"라면서 웃음을 보였다. 이천희는 "딸이 며칠 전에 귤을 비누로 씻는 모습을 봤는데 왜 그러냐고 물으니까 깨끗이 씻으려고 했다고 하더라"라고 했고, "몇살이냐"는 김구라의 물음에 "열살" 이라고 답했다. 김구라는 "그럼 그런 생각을 할 나이가 아닌데" 라면서 "유전인가보다"라는 김수로의 발에 동의 했다. /anndana@osen.co.kr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