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단독] 유해진→서장훈, 코로나19 극복 위해 기꺼이 기부 동참한 ★(종합)

기사입력 : 2020.02.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 DB.

[OSEN=박판석 기자] 코로나19 극복에 연예인들이 앞장서고 있다. 배우 유해진과 방송인 서장훈을 비롯해 손예진, 송가인, 변정수, 이수, 소유진 등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27일 유해진과 서장훈 등은 각각 희망브릿지 전국재해 국호협회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5천만원과 1억원을 기부했다.(OSEN 단독보도) 

유해진이 기부한 5천만원은 코로나 19확산 방지와 면역 취약 계층을 돕기 위한 물품 구입에 쓰일 예정이다. 서장훈은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아이들을 위해서 기부했다. 어른들 뿐만 아니라 아이들을 배려하는 마음이 돋보인다. 

유해진과 서장훈 모두 평소 기부 활동을 활발히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서장훈은 2017년 사랑의 열매에 1억원을 기부하며 아너소사이어티에 가입했다. 유해진 역시도 지난 2017년에는 대전에서 영화 촬영 중 소방관에게 커피를 대접한 일화 등 남몰래 선행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 

OSEN DB.

유해진과 서장훈 이외에도 손예진도 코로나19 관련 성금 1억원을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으며, 김나영은 대구와 경북지역 한부모 여성의 생계비 지원을 위해 1천만원을 내놨다. 엠씨더맥스의 이수 역시 5천만원을 사랑의 열매를 통해 기부했다. 

소유진 역시도 대한적십자사에 1억원을 기부하며 선한 영향력을 전했다. 소유진은 "전국 재난 현장 일선에서 희생하시는 많은 구호인력들께 작게나마 힘이 됐으면 좋겠다"고 기부 취지를 밝혔다. 수애도 희망브릿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5천만원을 전했다.

현금 뿐만 아니라 물품 기부도 이어졌다. 변정수는 살균 스프레이 1천개를 기부했으며, 백지영 역시 저소득 가정 아동들을 위해 마스크 1만장을 전했다. 송가인은 신곡 수익 전액을 기부하며 남다른 클라스를 전했다.

27일 오전 9시 질병관리 본부에 따르면 현재 한국에서 발생한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는 1,595명이며 사망자는 12명이다.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전국민적인 노력이 계속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어제에 이어 오늘가지 수많은 스타들이 기부 행렬에 동참하며 용기와 응원을 보내고 있다./pps2014@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