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모든 게 내 탓'' ..'더 게임' 이연희, 옥택연 자살 폭탄 시도에 오열 [Oh!쎈 리뷰]

기사입력 : 2020.02.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전미용 기자] 이연희가 오열했다.

27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더 게임:0시를 향하여'에서는 김태평(옥택연)의 자살시도에 오열하는 서준영(이연희)의 모습을 그려졌다. 

이날 구도경(임주환)과 차안에 있던 김태평(옥택연)은 서준영(이연희)을  살리기 위해 폭탄을 터트려 동반 자살을 시도했다. 이에 김태평은 바로 병원에 실려왔고 그 시각 김태평 앞에 백선생(정동환)이 나타났다.백선생은 "네가 가장 머물고 싶은 기억이다. 꿈은 아니다. 죽어가는 중이야. 네가 선택한 길이지. 왜? 후회되니"라고 말했다. 

이에 김태평은 "준영 씨 죽음은 바뀌었냐?"라고 물었다.이에 백선생은 "그 마음을 비워야 떠날 수 있다. 그렇지 않으면 너는 죽지도 산 것도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조현우의 죽음도, 죽음이 바뀐 사실도 알 수가 없다"라고 이야기해줬다. 

이후 남우현(박지일)은 폭탄이 터진 현장을 지휘하며 임주환을 찾는데 힘썼고 김태평이 자신들의 죽음을 막기 위해 죽음을 선택한 사실을 알게 됐다.  폭탄차량에 있던 구도경은 빈 별장에 침임해 상처를 치료했다.

김태평의 소식을 듣고 이연화(류혜린)가 병원에 도착했고  서준영은 놀란 이연화에게 "나 때문이다"라며 오열했다. 두 사람은 수술을 마친 김태평이 의식이 돌아오지 않자 걱정했고 서준영은 김태평과 함께 했던 시간들을 떠올렸다. 이런 서준영의 모습을 보며 이연화는 "나이 들어 바닷가에서 죽는다고 했다.  심장마비로"라고 전했다.

이 말을 들은 서준영은 김태평의 병실로 찾아가 노래를 들려주며 "태평 씨가 좋아하는 노래다. 뭘 좋아하는지 더 알고 싶다. 일어나서 꼭 알려달라."며 김태평의 손을 잡았다.  /jmiyong@osen.co.kr

[사진] 더 게임 방송 화면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