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첫방 ''리얼 힙합''…'너힙아' 주석→더블케이, 아재래퍼가 되어 돌아온 1세대 래퍼들 [종합]

기사입력 : 2020.02.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예솔 기자] 힙합계의 한 획을 그은 1세대 래퍼들이 아재들이 되어 돌아왔다. 

28일에 첫방송된 Mnet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에서는 과거 힙합계에서 이름을 날렸던 역사적인 래퍼들이 등장해 눈길을 사로 잡았다. 

이날 첫 번째 아재 래퍼로 주석이 등장했다. 유병재는 주석을 보고 눈가가 촉촉해지고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유병재는 "랩도 잘하고 얼굴도 잘 생기고 이 형은 빠지면 안된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주석은 "병재씨 신발 사이즈가 어떻게 되냐. 내가 예전에 앨범 사진 찍을 때 신은 신발이 있는데 드릴까요"라고 물었다. 이에 유병재는 "그냥 형님 신으셔도 된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유병재는 "앨범 내기 전에 다큐멘터리를 하신 적이 있지 않나. 그 다큐멘터리도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아니냐"라고 물었다. 이에 주석은 "그때 집에서 랩해도 되는데 밖에서 하라고 해서 입이 얼었다. 그 영상이 계속 돌아다니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두 번째 래퍼로는 배치기가 등장했다. 배치기는 등장부터 트레이드 마크인 '반갑습니다'를 부르며 환호를 이끌었다. 하지만 10대들은 배치기를 알아채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치기는 '마이동풍'을 부르며 열광적인 무대를 이끌었다. 

세 번째 래퍼는 원썬이었다. 원썬은 앞서 '쇼미더 머니'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던 래퍼. 원썬은 "쇼미더머니 이후로 방송 출연을 하지 않으려고 했다. 근데 인터넷을 보니까 '쇼미더머니'에서 내가 했던 말들이 굉장히 재밌게 표현되더라. 그때 이후로 자신감을 얻었다"라고 말했다. 

원썬은 무대에 올라 10대들 앞에 앉았다. 이 모습을 본 이용진은 "옛날에 학교 앞에서 병아리 파는 아저씨 같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무대를 마치고 들어온 원썬은 주석과 배치기에게 인사했다. 원썬은 배치기 무웅을 보며 "와 늙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무웅은 "워낙 늙었다는 말을 많이 들어서 괜찮다"라고 말했다. 

원썬은 이용진을 보며 "누구냐"라고 물어 눈길을 끌었다. 이어서 원썬은 다시 이용진을 본 후 "예전에 되게 보고 싶었다"라고 방향없는 인터뷰를 진행해 폭소케 했다. 

주석은 "원썬의 무대를 정말 오랜 만에 봤다"라고 말했다. 원썬은 최근에 인테리어와 설비를 하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원썬은 "돈을 벌 수 있는 일을 찾으면서 하다보니까 이렇게 있다"라고 말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원썬은 능숙하게 막힌 배수를 뚫는 모습이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원썬은 "랩으로 돈을 벌 수 있다면 이렇게 하고 있지 않을 것 같다"라며 "바닥부터 올라가려고 한다. 제일 중요한 건 잊지 않는거다"라고 말했다.  

네 번째 래퍼는 얀키가 등장했다. 얀키는 최근 음악을 쉬면서 청담동에서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얀키는 BTS의 랩 선생님으로 이름을 날린 바 있다. 얀키는 "제이홉, 슈가, 정국이와 자주 일했다. 지금도 음악적인 교류를 많이 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다섯 번째 래퍼로는 허니패밀리의 영풍과 디기리, 여섯 번째 래퍼로는 45RPM의 이현배와 박재진이 등장해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그리고 마지막 래퍼로 더블케이가 등장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net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방송캡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