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그 남자의 기억법' 김동욱, 문가영에 ''다신 만나지 말자'' 이별 선언

기사입력 : 2020.03.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전미용 기자] 김동욱이 여하진에게 이별을 선언했다.

26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에서는 이정훈(김동욱)이 여하진(문가영)에게 이별을 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정훈(김동욱)을 만난 여하진은 여하경(김슬기)에게 "이 남자 오늘 좀 이상하다. 나한테 아무래도 고백을 할 것 같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이정훈은 여하진에게  "앞으로 다신 만나지 말자. 영화가 끝나면 여하진 씨가 이야기하는 걸로 하자"고 이야기했다.

이어 이정훈은 놀란 여하진에게 “우리 며칠전만 해도 서로 모르는 사이였는데 그냥 각자 자리로 돌아가는 뿐이다. 간단하다”라고 설명했다. 

이후 여하진은 여하경에게 "물이라도 끼얹을 걸. 뭐라도 했어야 했는데.  드라마에서 수없이 했는데 막상 하려니까 안 되네. 세상 다정한 모습을 하더니  나중엔 그렇게 차갑게 대해. 온도차가 너무 심해"라며 씁쓸해했다. 

이어 두 사람은 집으로 향했고 누군가 여하진의 모습을 몰래 찍었다.  다음날 여하진은 우울한 마음을 달래려 sns에 사진을 올렸고 누군가 사진 밑에  '하진아 너는 내 거야'라는 섬뜩한 글을 달았다. 여하진은 울적한 마음을 다잡고 스케줄을 소화했고 스케줄을 마치고 회사로 돌아오자 자신을 반기는 팬들의 모습에 당황해했다. 

여하진 회사 대표는 이정훈과 사귀고 나서 팬들이 달라졌다고 말했고  예전 한강에서 만났던 사진이 아침에 오른 기사를 보여줬다. 이에 여하진은 당황해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