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미스터트롯의 맛' 정동원이 뽑은 베스트 파파는 김호중 [종합]

기사입력 : 2020.03.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전미용 기자] 트롯맨들이 미스터트롯 출연진들이 MT를 떠났다.

26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미스터트롯의 맛'에서는 MT를 떠난 트롯맨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트롯맨들은 MT 현장에 도착한 이들은 노래를 부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고 이후 축구경기를 했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던 영탁은 "임영웅 씨가 발이 빠르다. 그런데 무대에서는 왜 가만히 서있는지"라고 말했고 임영웅은 몸소 발재간을 보여주며 "이렇게 할 순 없잖아요"라고 답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트롯맨들은 콘서트 구상을 짜기 위해 회의를 했고 정동원은 장민호가 고른 노래를 듣자 "내가 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장민호는 "그러니까 네가 먼저 하랬잖아. 나. 처음엔 그냥 싸우는 컨셉이었는데..  진짜 싸우게 됐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탁은 "방송에서 노래는 많이 보여주지 않았냐. 방송에서 보여주지 않은 것들을 보여주는 건 어떠냐"라고 의견을 제시했고  류지광은 "나는 이정재 성대모사를 한다"라며 수양대군 모습을 똑같이 성대모사해 박수를 받았다. 

이어 임영웅은 게임 수퍼 마리오에서 수퍼 마리오 '응' 과 마이크 에코 개인기를 선보였다. 장민호는 목탁소리를 낸다며 머리를 두드려 모두를 폭소케했다. 이어 김수찬은 심사평을 하던 진성과 주현미, 노사연 성대모사를 선보이며 열광적인 호응을 얻었다. 

장민호는 정동원을 보며 "동원이는 춤 잘 추잖아"라고 말했다. 이에 정동원이 화려한 춤을 선보였다. 

이후 장윤정은 트롯맨들에게 "경연 하면서 많은 고충이 있었지만 그중에 가장 힘들었던 게 '동원이 업어 키우기'였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에 예선전에서 정동원을 케어한 첫 번째 파파 남승민의 영상이 공개됐고
이어 함께 살면서 정동원을 보살핀 둘째 파파 김호중의 영상이 공개돼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세 번째 파파 장민호와 함께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정동원은 장민호에게 "큰 아빠 같다. 우리 아빠보다 나이가 많다"라고 말했고 장민호는 당황해했다. 이어 장민호는 말만 하면 아니라고 하는 정동원을 따라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민호는 졸업한 정동원에게 운동화를 선물하는 등 특별히 정동원을 아꼈다.

이후 제작진은 정동원에게 가장 잘 챙겨준 3명이 누군지 물었고 정동원은 "그럼 누군가 서운해 하지 않겠냐"며 답을 회피했다. 이에 제작진은 1명만 말해달라 부탁했고 정동원은 "1명은 더 서운해할 거다.
그냥 3명 말하겠다. 1위는 호중이 삼촌이다"라고 밝혔다. 

이유는 "패떴팀이잖냐. 거기서 제일 잘 챙겨줬고 집에서 자주 지냈는데 고기도 사줬다. 제일 좋다"라고 전했다.  이어 2위로 이찬원을 뽑자 장민호는 시무룩해했다. 이에 정동원이 3위가 민호 삼촌이라고 말하자 장민호는 그제서야 환하게 미소지었다.  /jmiyong@osen.co.kr

[사진] 미스터트롯의 맛 방송화면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