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미스터트롯의 맛', MT부터 토크까지 꿀잼 선사..시청률 '20%'[Oh!쎈 리뷰]

기사입력 : 2020.03.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보라 기자] ‘미스터트롯의 맛’이 트롯맨들의 다양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보는 재미를 안겼다.

26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미스터트롯의 맛’에서는 회의 겸 MT를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임영웅이 부르는 ‘연모’로 오프닝을 연 ‘미스터트롯의 맛’. 트롯맨들은 아침부터 달리는 차 안에서 트로트를 부르며 숨길 수 없는 흥을 드러냈다.

숙소에 도착해 식사를 준비하며 장난기를 보여준 장민호와 막내 정동원. 정동원은 “난 아기다 아니다. 청소년”이라고 말해 삼촌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이들은 “놀러와서 끓여먹는 라면이 진짜 오랜만이다”라고 좋아했다. 막내가 벌칙에 걸려 설거지에 당첨돼 뒷정리를 마쳤다.

이어 레인보우7 팀이 도착해 톱7 팀과 목풀기 노래 대결을 시작했다. 총점이 높은 팀이 승리하는 것. 톱7 팀이 먼저 ‘남자는 말합니다’로 포문을 열었고, ‘곤드레 만드레’로 맞선 레인보우 팀이 열창했다. 이날 레인보우7 팀이 준결승전에서 이겨 목풀기 대결의 승자로 거듭났다.

뒤이어 멤버들은 운동장으로 자리를 옮겨 축구 대결을 시작했는데, 막내 정동원이 첫 골에 이어 두 번째 골을 넣어 기세를 이어갔다. 금세 체력이 지친 멤버들은 다시 숙소 안으로 들어가 본격적으로 콘서트에 대한 계획을 세웠다.

멤버들은 각자 부르고 싶은 노래를 리스트 업했고, 콘서트에서 자신의 특색을 반영한 개인기도 보여주기로 했다. 임영웅의 노래방 에코 개인기부터 장민호의 목탁 개인기가 큰 웃음을 선사했다. 

‘끼수찬’은 심사위원 진성부터 주현미, 노사연까지 성대모사를 선보이며 분위기를 이끌어나갔다. 

이찬원의 집으로 놀러온 옥진욱, 황윤성의 일상이 담겼다. 두 친구는 이찬원의 의상 및 헤어스타일에 도움을 줬다. 세 사람의 마지막 코스는 노래방. 이곳에서도 트로트 사랑은 빼놓을 수 없었다.

임영웅은 “5년 전에 엄마에게 현금으로 1억을 드리기로 적어놨었다”고 말했다. 그는 ‘반깐’ 헤어스타일을 좋아하지만 무대에선 주로 ‘완깐’ 헤어스타일을 한다고 밝혔다.

‘출연하고 싶은 광고가 있느냐’는 질문에 정동원은 라면과 휴대전화를, 영탁도 라면을 꼽았다. 안희재는 화장품이라고 했다. 장민호는 “자신 있는 외모가 어디냐”는 질문에 “코”라고 대답했다. 

27일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미스터트롯의 맛’ 2회는 전국 시청률 20.0%, 2549 시청률 4.5%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종합 1위에 올랐다.

/ purplish@osen.co.kr

[사진] '미스터트롯의 맛' 방송화면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