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불후의 명곡' 정동하 꺾은 알리, ''반드시 우승할 것'' [별별TV]

기사입력 : 2020.03.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다솜 인턴기자]
/사진=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쳐
/사진=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쳐


'불후의 명곡'의 최강자 정동하와 알리가 빅 매치를 펼친 결과 알리가 승리를 가져갔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 예능 '불후의 명곡'에서는 '봄여름가을겨울& 빛과 소금'을 전설로 초대한 가운데 모두가 검증한 실력파 가수 정동하와 알리가 빅 매치를 겨뤘다.

이미 정동하와 알리는 '불후의 명곡'의 최강자로 자타 공인인 만큼 이들의 빅 매치는 큰 관심을 불러 모았다. 정동하는 불후의 명곡 최대 트로피 보유자로 총 15개의 우승 트로피를 차지한 바 있는 '불후의 승부사'이다. 알리는 '불후의 안방마님'으로 불리며 정동하와 단 2개 차이인 13개의 우승 트로피를 보유하고 있는 만큼 이번 대결에 "반드시 우승을 하겠다"라며 의지를 드러냈다.

그 결과 네 번째인 알리의 봄여름가을겨울 2집 '어떤 이의 꿈'이 정동하의 '오래된 친구'를 꺾고 승리를 가져갔다. 이에 정동하는 진심으로 알리를 축하하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불러일으켰다.

김다솜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