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CJ ENM 직원 1명 코로나19 확진..사옥 폐쇄+방역 작업

기사입력 : 2020.03.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사진=CJ ENM
/사진=CJ ENM


CJ ENM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 사옥 전체가 폐쇄됐다.

CJ ENM 측은 28일 "금일 직원 1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현재 코로나 감염 예방을 위해 사옥 전체를 폐쇄하고 긴급 방역 조치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해당 건물은 폐쇄됐으며, 방역 작업에 들어간 상태다.

이날 CJ ENM은 사내방송을 통해 "코로나19 감염 피해자 발생으로 임시폐쇄하고 방역을 실시하고자 한다. 전 임직원은 침착히 건물 밖으로 대피부탁드린다. 향후 문자를 통한 공지를 드리겠다"고 알렸다.

이에 사옥에서 근무 중이던 CJ ENM 임직원들은 안내 방송에 따라 건물 밖으로 대피했다.

CJ ENM 관계자는 "지난달 27일부터 불가피한 상황을 제외한 전 임직원 대상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있다. 부득이하게 출근하는 직원들은 체온 확인 절차를 거치고 있다"고 전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