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부부의 세계' 김희애, 폭풍 오열부터 음소거 눈물까지

기사입력 : 2020.03.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윤성열 기자]
/사진='부부의 세계' 방송 화면
/사진='부부의 세계' 방송 화면


'부부의 세계'에서 배우 김희애가 슬픔을 밀도 있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김희애는 지난 28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남편의 외도를 목격하고 감정의 소용돌이에 휩싸인 지선우로 분했다.

이날 지선우는 남편 이태오(박해준 분)의 생일파티에서 외도의 증거들을 발견하게 됐고, 이태오의 내연녀인 여다경(한소희 분)과 처음 대면하게 됐다. 슬픔에 무너졌지만 "이 지옥 같은 고통을 어떻게 해야 돌려줄까? 남김없이, 공평히. 완벽하게"라는 분노의 혼잣말로 주체할 수 없는 울분을 억눌렀다.

지선우는 모든 사람이 집중하고 있는 자리에서 아무 일도 없었던 듯 남편에게 입술을 맞췄다. 김희애는 자괴감을 느끼는 지선우에 완벽하게 몰입해 처연한 슬픔이 새어 나오게 했다.

하지만 배신의 상처가 아물 수 없을 정도로 더 큰 파국이 휘몰아쳤다. 지선우가 여다경을 진료하며 남편의 아이를 임신한 것까지 알게 됐기 때문이다. 충격으로 혼란에 빠졌던 지선우는 이내 태연하게 "상대가 유부남이라면서 피임 안 하나봐요?"라고 일갈하며 여다경을 자극했다. 하지만 여다경이 진료실을 나가자 이성은 무너져 내렸다.

김희애는 배신감에 가득 찬 눈빛, 파르르 떠는 손과 꽉 문 입술 등 캐릭터의 감정을 드러내는 제스처와 표정 변화로 몰입을 극대화했다. 또한 속부터 끓어오르는 울음을 토해내며 지선우의 참담한 심정을 실감 나게 표현했다. 몰려드는 상실감에 주저앉아 한없이 눈물을 쏟아낸 장면은 시청자들마저 가슴 먹먹하게 만들었다.


윤성열 기자 bogo109@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