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이승기→장구·옹성우→꽹과리, '집사부일체' 사물놀이패 완성 (ft.김덕수) [종합]

기사입력 : 2020.03.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집사부일체’ 사물놀이패가 완성됐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김덕수 사물놀이와 멤버들의 사물놀이 컬래버레이션이 펼쳐졌다.

글로벌 프로젝트 공연 20시간 전,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공연을 보고 어떤 역할을 맡을 것인지 가늠했다. 전통적으로 알고 있는 사물놀이와 달리 비보이, 댄서들도 등장해 기대감을 높였다. 장르들이 이질감 없이 어우러지며 환상의 컬래버레이션이 완성됐다.

샘 오취리와 다니엘이 사물놀이에 합류했다. 한국 문화에 푹 빠진 두 사람은 한국에 막 왔을 때 사물놀이를 통해 흥을 느꼈다면서 감사한 마음으로 합류했다.

사물놀이에서 맡을 악기를 정하기 위한 한국사 퀴즈가 시작됐다. 이승기, 옹성우, 샘 오취리, 양세형 순서대로 퀴즈 정답을 맞혔다. 이승기는 조선 왕 이름 대기를 완벽하게 말했고, 옹성우는 순서를 바꾼 한국어 읽기에서 아나운서 같은 발음으로 정답에 성공했다.

샘 오취리는 모두의 예상을 깨고 세 번째로 악기 선택권을 얻어냈다. 양세형은 ‘호랑이가 들어간 속담 3개 말하기’에서 성공하며 네 번째 악기 선택권을 차지했다. 마지막 남은 악기 선택권은 다니엘에게 돌아갔다.

한국 문화 지식 배틀을 마친 후 본 공연에서 쓸 악기를 선택하는 시간이 진행됐다. 1등 이승기는 예상을 깨고 장구를 선택하는 ‘도전 정신’을 보였다. 옹성우는 꽹과리를 선택했고, 샘 오취리와 신성록이 북, 양세형과 다니엘이 징을 선택했다.

상모 연회자로는 옹성우와 양세형이 추천을 받았다. 양세형과 옹성우는 12발 상모에 도전하겠다고 밝혔고, 샘 오취리도 김덕수의 추천을 받아 상모를 돌리며 가나 춤을 추는 공연을 하기로 결정했다. /elnino8919@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