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이달의 소녀 츄, '봄소녀'가 몰고 온 따뜻한 봄 목소리 (종합) [Oh!쎈 레터]

기사입력 : 2020.03.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이달의 소녀

[OSEN=장우영 기자] 걸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가 ‘복면가왕’을 통해 달콤한 목소리를 전했다. 따뜻한 봄을 몰고 온 츄의 목소리는 그의 가면 ‘봄소녀’와 딱 맞았다. 츄가 들려준 봄의 목소리에 안방 시청자들의 마음이 훈훈해졌다.

이달의 소녀 츄는 29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 ‘봄소녀’로 출연해 2라운드 무대를 꾸몄다.

‘봄소녀’ 츄는 일기예보의 ‘그대만 있다면’을 선곡해 무대를 꾸몄다. 맑고 청아한 음색과 정확한 가사 전달력으로 싱그러운 무대를 선사했다. ‘그대만 있다면’ 무대 이후에는 특유의 상큼하고 풋풋한 매력으로 영화와 드라마에서의 장면을 명랑하게 승화시켜 미소를 자아냈다.

윤상은 “봄소녀가 노래할 때 평가단들의 표정이 모두 바뀌었다. 어릴 때부터 음악을 즐긴 실력자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영석은 “목소리 매력은 정말 100점이고, 더 좋게 느껴진 건 풋풋함과 화려함을 동시에 지니고 있어 앞으로가 기대되는 가수다”라고 칭찬했다.

‘봄소녀’ 츄는 맞대결을 펼친 반달 프린스와 대결에서 10-11로 패했다. 아쉽게 1표 차이로 ‘복면가왕’에서의 여행을 마쳐야 했다. 가면을 벗은 츄는 모두의 환호를 받으며 싱그럽게 웃었다.

츄는 “가족들이 ‘복면가왕’을 굉장히 좋아한다. 엄마가 ‘네가 ‘복면가왕’ 나가는 게 우리들의 꿈이야’라고 말씀을 해주셨다. 그래서 더욱 열심히 준비했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특히 츄는 ‘깨물 하트’의 창시자로 소개됐다. 츄는 “존경하는 선배님들께서 많이 해주셔서 감사하다. 오늘은 제가 하트를 드리고 싶다”며 상큼한 매력을 가득 담은 ‘깨물 하트’를 선사해 ‘심쿵’을 유발했다.

츄의 무대에 많은 시청자들이 뜨겁게 반응했다. 츄의 이름과 츄가 썼던 가면 ‘봄소녀’가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최상위권에 오르며 그 관심을 증명했다.

츄는 이달의 소녀 공식 SNS 채널 등을 통해 “따뜻해진 날씨와 활짝 핀 꽃들처럼 벌써 봄이 왔네요. 오빛(팬클럽) 분들에게 노래를 들려드리고 싶어서 ‘봄소녀’로 인사드리게 됐어요!. 무엇보다 많은 분들에게 제 노래를 들려드릴 수 있어 너무 좋았답니다”라고 인사했다.

이어 “아쉬움도 있는 무대였지만 정말 의미있는 경험이었고, 스스로 성장할 수 있는 한 걸음을 내딛게 된 것 같아서 너무 행복합니다. 앞으로 좋은 노래 들려드릴 수 있는 기회가 더 많았으면 좋겠고, 꾸준히 연습하고 노력하는 ‘봄소녀’ 츄가 될게요. 오빛들 사랑해요. 마스크 꼭 쓰고 다니고 건강 조심하세요”라고 말했다.

츄가 속한 이달의 소녀는 최근 두 번째 미니앨범 ‘#’(해시) 활동을 마쳤다. 데뷔 후 첫 음악방송 1위를 거머쥐면서 ‘이달의 소녀’라는 이름을 확실하게 각인시켰다. 츄는 그룹 활동 뿐만 아니라 ‘더 짠내투어’, ‘주간아이돌’, ‘TMI뉴스’ 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명랑하고 밝은 매력을 뽐내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앨범 활동을 마친 후에도 ‘복면가왕’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기분 좋은 설렘과 따스함을 안긴 츄가 앞으로 어떤 활동으로 매력을 뽐낼지 기대된다. /elnino8919@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