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반의반' 정해인·채수빈, 담벼락 달콤 눈맞춤..'심쿵'

기사입력 : 2020.03.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경호 기자]
/사진제공=tvN 월화드라마 '반의반'
/사진제공=tvN 월화드라마 '반의반'


'반의반' 정해인이 채수빈 전용 가림막으로 변신, 초근접 아이 콘택트를 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포착돼 심멎을 유발한다.

tvN 월화드라마 '반의반'(극본 이숙연, 연출 이상엽,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더유니콘·무비락)이 30일 3회 방송을 앞두고 정해인(하원 역)-채수빈(한서우 역)의 투샷을 공개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지난 방송에서는 하원(정해인 분)이 서우(채수빈 분)에게 자신의 짝사랑 김지수(박주현 분)의 음성 녹음을 부탁하며 인연을 이어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새벽님이 하원인 줄은 추호도 모르는 서우는 녹음실에 더 이상 오지 않는 다는 하원의 말에 "못 본다니까 기분이 뭐 이러냐"라며 자신도 모른 채 호감을 품게 됐음을 드러냈다. 더욱이 말미 지수의 죽음이 그려져, 하원과 서우의 인연이 어떻게 이어질지 궁금증이 높아진 상황.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누군가를 피해 벽 뒤에 숨은 채수빈의 모습이 담겨있어 이목이 집중된다. 조심스레 발걸음을 옮기며 눈치를 보는 채수빈의 자태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때 채수빈의 앞에 정해인이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무심한 듯 다가와 채수빈을 몸으로 가려주는 정해인의 모습이 심쿵을 유발한다.

무엇보다 돌아선 정해인으로 인해 서로를 마주하게 된 두 사람의 투샷이 심장 두근거림을 배가시킨다. 정해인과 채수빈은 숨소리가 들릴 것만 같은 가까운 거리에서 서로의 눈을 지긋이 바라보는 모습. 두 사람 사이에 흐르는 고요한 정적감이 보는 이들로 하여금 숨을 멈춘 채 지켜보게 한다. 이는 채수빈을 위해 가림막을 자처한 정해인의 모습. 이에 채수빈이 담벼락에 숨은 이유는 무엇일지, 나아가 정해인과 채수빈이 어떤 이야기를 그려갈지 관심이 고조된다.

한편 '반의반'은 짝사랑 N년차 인공지능 프로그래머 하원과 그런 그의 짝사랑이 신경 쓰이는 클래식 녹음엔지니어 서우가 만나 그리는 사랑 이야기. 30일 오후 9시에 3회가 방송된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