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KPOP

美컨트리가수 조 디피, 코로나19 여파로 별세[공식]

기사입력 : 2020.03.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윤상근 기자]
/사진=조 디피 공식 페이스북
/사진=조 디피 공식 페이스북


그래미어워드 수상자로도 잘 알려진 미국 레전드 컨트리 가수 조 디피가 코로나19 여파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61세.

조 디피 측은 지난 29일(현지 시각)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조 디피의 별세 소식을 직접 전했다. 페이스북 글에서는 "그래미어워드 수상자인 컨트리 음악 레전드 조 디피가 지난 일요일 코로나19 영향으로 결국 세상을 떠났다. 그의 가족은 지금 이 시간 그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해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 현지 보도 등에 따르면 조 디피의 이번 사인은 뚜렷하게 밝혀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로 인해 가족들 역시 비보를 듣고 충격에 빠졌다는 후문.

조 디피는 1991년 데뷔 앨범을 발표한 컨트리 가수로 빌보드 컨트리 차트에서 다수의 히트곡을 올려놓으며 현지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조 디피는 1998년에는 그래미어워드에서 컨트리 부문 수상자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한편 미국 현지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톰 행크스 부부를 비롯해 다수의 셀럽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우려를 더하고 있다.

윤상근 기자 sgyoon@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