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5개 국어 구사’ 손미나, 스페인 시사토크쇼서 韓 코로나19 방역 인터뷰 ‘극찬’

기사입력 : 2020.03.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강서정 기자] 방송인 손미나가 코로나19 민간외교관로서 활약하며 온라인 상에서 크게 화제가 되고 있다.

손미나는 최근 스페인 국민 아나운서 수사나 그리소가 진행하는 50년 정통의 시청율 1위 시사토크쇼 ‘국민의 거울’에 출연해 한국의 코로나 19 방역에 대해 인터뷰했다.

방송에서 손미나는 한국의 방역 내용을 3가지로 정리해 유려한 스페인어로 정확히 전달해 유럽 언론들의 극찬을 받았다.

특히 유럽 등 해외에 잘못 알려진 부분인 개인정보유출 부분을 정확히 짚어내며 우리 국민들뿐 아니라 불안에 떨고 있는 재외 국민 모두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수사나 그리소는 “한국은 시민정신과 철저하고 완벽한 방역의 최고 모범사례다. 이 사례는 우리 역사에 기록될 것 같다”며 감동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제가 본 외신중에 최고네요. 진짜 자랑스러워요”, “이 인터뷰 내용이 매뉴얼화되서 세계에 알려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외교관이 따로 있나! 자랑스럽습니다”, “아이들과 같이 봤어요.아이들에게 우리나라가 너무 자랑스럽네요" 등 폭발적인 지지를 보내고 있다.

해당 방송 후 5개 국어를 구사하는 손미나에게 미국과 스페인은 물론 멕시코, 콜롬비아, 페루, 코스타리카 등 중남미 국가들까지 세계 각국에서 방송출연 요청이 쏟아지고 있다. 

24시간 쏟아지는 방송출연 요청에 손미나는 남다른 사명을 가지고 차례차례 응하고 있다고. 이는 5개 국어를 구사하고 전세계를 여행한 만큼세계 각국에 있는 가족 같은 친구들이 우리와 같이 코로나19를 극복하길 바라는 간절함과 온 국민이 일궈낸 우리나라의 자랑스런 사례를 잘 알리고자 하는 손미나의 바람이 담긴 활동이다.

한국의 방역 노하우에 대한 전세계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손미나가 민간외교관의 역할을 제대로 해내고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방송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