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손미나, 스페인에 알린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자랑스러워''[스타이슈]

기사입력 : 2020.03.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경호 기자]
/사진=손미나 유튜브 채널 '손미나'에서 공개된 '국민의 거울' 영상 캡처
/사진=손미나 유튜브 채널 '손미나'에서 공개된 '국민의 거울' 영상 캡처


아나운서 출신 작가 손미나가 스페인 유명 프로그램에 출연, 한국에서의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이하 코로나19)의 방역 상황을 전했다.

손미나는 지난 2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손미나'를 통해 최근 스페인의 시사토크쇼 '국민의 거울'에 출연, 수사나 그리소와 생방송으로 연결해 인터뷰 한 내용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손미나는 '국민의 거울'을 통해 세계적으로 관심을 모은 한국에서 코로나19의 방역 상황을 전했다. 특히 유창한 스페인어 실력을 뽐내며 한국에서 코로나19 확산세를 잘 잡을 수 있던 비결을 전했다. 그는 '정부의 적극적인 확진자 동선확인 및 전수조사, 검사' '8개의 검사 키트를 만드는 회사가 우한에서 발병한 코로나19가 한국 상륙 전 다른 업무를 중단하고 검사 키트를 개발한 것' '정부가 2015년 메르스 이후 다음 전염병을 대비하고, 의료장비 도구 생산 회사를 대폭 늘린 점' 등을 손꼽았다.

또한 손미나는 자신이 정부 입장을 대변하는 것은 아니라 조심스럽지만 두 나라(한국, 스페인)가 서로 도울 수 있는 방법이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전했다.

뿐만 아니라 손미나는 이번 방송에서 코로나19에 대응하는 한국의 시민정신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한국은 도시 봉쇄나 전국민 자가격리 같은 강수를 두지 않았어요. 다만 학교들은 대학교까지 모두 개학을 미루고 있습니다"며 "개학을 미루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여기선 이야기합니다. 젊은 사람들은 자기도 모르게 바이러스를 보유한 채 서로 옮기고, 집에 가서 가족을 전염시킬 수 있기 때문인데요"라고 말했다.

이어 "학교 외 체육시설, 종교시설 등에서 2m 간격을 두고 학교 외의 장소는 몇가지 룰을 정했어요. 체육시설, 종교시설,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에서 2m 간격 두도록 하고, 그게 불가능하면 닫도록 권유하는 것이죠"라고 한국에서 정부가 권유한 사항을 이야기 했다. 더불어 "대다수 한국인들은 국가의 방침과 권유를 존중하고 잘 따르고 있습니다"면서 한국의 시민정신에 대해 자신 있게 이야기 했다.

손미나의 이 같은 말에 진행자는 "세계인의 최고 모범답안 같네요"라며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

손미나의 스페인 방송 출연 후 네티즌들의 관심도 높아졌다. 네티즌들은 전세계적, 특히 유럽에서의 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그녀가 한국 정부 및 시민들의 코로나19 대응을 알린 것을 두고 '민간 외교관'이라며 호평하기도 했다.
손미나는 방송 출연과 관련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대한민국이 시민정신과 방역에 있어 전세계의 최고 모범케이스라고 감탄하며 부럽다고 입을 모으는 스페인 기자들 덕에 보람 뿜뿜! 한국인임이 새삼 자랑스러웠습니다. 그래서 여러분도 많이 보셨으면 좋겠어요!"라고 했다. 또 "소리도 잘 안 들리고 , 열악한 환경이었지만, 또 워낙 급박한 상황이라 사전 질문을 받지 못해 어려움이 있었지만 우리나라의 상황을 최대한 잘 전달하고 위로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습니다. 많이 봐주시고 구독도 해주시고요! 우리 나라 정말 자랑스럽고, 지금 이대로 잘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우리 끝까지 성숙한 시민의식 지켜 나가요!"라고 전했다.

한편 손미나는 1997년 KBS 24기 공채 아나운서로 2007 퇴사 후 작가로 활동 중이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