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밥은 먹고 다니냐?' 송대관, 방송 최초 아내 루머 해명 ''1분에 한번씩 문자''

기사입력 : 2020.03.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SBS플러스 제공]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트로트 가수 송대관이 출연해 아내에 관한 루머를 해명한다.

[OSEN=연휘선 기자] 트로트 가수 송대관이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아내에 대한 절절한 마음을 드러낸다.

오늘(30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이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송대관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송대관은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부동산 관련 사건 이후 방송 최초로 아내와 관련해 '세상을 떠났다는 소문'에 대해 입을 연다. 송대관은 해당 루머에 대해 "근거 없는 소리는 아니었을 것이다"라며 아내가 지인의 차를 빌려 사라졌던 때가 있었다고 회상한다. 당시 송대관은 한참을 기다려도 오지 않는 아내에게 "나는 당신을 한없이 사랑한다. 제발 돌아와"라고 1분에 한 번씩 문자를 보냈다고 털어놓는다.

안 좋은 예감에 메시지를 보냈다는 송대관에게 김수미는 "(당시 아내가) 문자를 보고 정신이 번쩍 들었다고 하더라"라고 덧붙인다. 송대관은 급하게 돈이 필요했던 때 김수미가 선뜻 딸의 결혼 자금으로 모아뒀던 돈을 건넸다는 사실을 공개하기도 한다. 김수미는 "급할 때 뛰어가 주는 게 친구 아니냐"며 송대관과의 진한 우정을 드러낸다.

송대관과 김수미의 남다른 우정, 그리고 그동안 말하지 못했던 송대관의 아내 이야기가 어떨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오늘 밤 10시 방송. / monami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