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365' 이준혁X남지현, 공조 시작→김지수 의심[★밤TView]

기사입력 : 2020.03.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여도경 인턴기자]
/사진=MBC 월화드라마 '365:운명을 거스르는 1년' 방송화면 캡쳐
/사진=MBC 월화드라마 '365:운명을 거스르는 1년' 방송화면 캡쳐


드라마 '365: 운명을 거스르는 1년'에서 이준혁이 남지현에게 공조를 제안하며 둘의 공조가 시작됐다.

30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365:운명을 거스르는 1년'에서 지형주(이준혁 분)와 신가현(남지현 분)의 공조가 시작되며 이신(김지수 분)에 대한 의심이 커졌다.

이날 방송에는 서연수(이시아 분)의 주검이 발견됐다. 지형주는 의문의 실족사 현장에서 서연수의 죽음을 확인했다. 이내 CCTV를 확인하던 지형주는 충격을 받았다. CCTV에는 서연수가 죽기 전날 밤 신가현과 몸싸움을 벌인 내용이 담겨있었던 것. 둘의 몸싸움이 벌어졌던 밤 신가현이 머리가 흐트러져있던 것을 기억해낸 지형주는 신가현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지형주는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는 신가현을 믿고 조사에서 솔직하게 말하라고 했다.

신가현은 조사에서 자신과 서연수가 반대로 걸어갔으며 자신이 벤치에 1시간 동안 앉아있었다며 결백을 주장했다. 신가현과 서연수는 반대로 걸었지만 그대로 걸었으면 둘은 만나게 돼 있었다. 결국 신가현은 용의자로 의심받았고 인터넷에 이 사실이 퍼졌다. 그러나 목격자의 진술로 신가현은 의심을 벗게 됐다.

지형주는 서연수의 약혼자 김대명(성혁 분)이 민주영(민도희 분) 뺑소니 사건의 범인임을 밝혀냈다. 지형주는 서연수 실족사 사건의 참고인으로 김대명을 조사하던 중 김대명의 자백을 받아냈다.

한편 배정태(양동근 분)가 서연수 뺑소니 사건에 연루돼있다는 걸 안 신가현은 이신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신가현은 지형주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지형주는 신가현에게 같이 조사하자고 제안했다.

공조를 시작한 둘은 배정태의 집에 찾아갔다. 배정태의 집에 들어간 신가현은 충격에 빠졌다. 배정태의 집에 리셋 참가자들의 사진이 있었던 것. 배정태의 집을 뒤지던 중 배정태의 전화를 받은 신가현은 이신의 목소리를 들었다. "정리하세요"라고 말하는 이신에게 신가현은 대답했지만 이신은 전화를 끊었다. 신가현은 이신이 자신에게 준 번호와 배정태의 휴대전화에 있는 번호가 다른 것을 알아챘다.

여도경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