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위너, 코로나19 여파 근황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중'' [V라이브]

기사입력 : 2020.03.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위너 민호의 생일을 축하한 가운데, 위너 멤버들이 코로나19를 의식한 듯 '사회적 거리두기'로 근황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30일인 오늘 방송된 V라이브 'WINNER COMBACK 위너컴백 LIVE-HOLD a REMEMBER PARTY'가 방송됐다. 

이날 위너 민호는 "생일을 맞이해 단독 오픈, 오늘 내가 주인공"이라며 컴백 라이브를 화려하게 시작했다. 
민호에 이어, 나머지 위너 멤버들이 케이크를 들고 깜짝 등장, 민호가 촛불을 끄면서 자축했고, 멤버들은 "소원을 빌어달라"며 분위기를 몰아갔다.  승윤은 어떤 소원인지 물었고, 민호는 "멤버들에게 바라는 소원, 건강이 첫번째, 건강하고 행복하자"며 애정을 드러냈다. 

멤버들은 민호를 위한 생일 언박싱을 시작 "민호가 앞치마에 빠져있다"면서 그림을 취미로 한 민호를 위한 찰떡 선물을 전했다. 민호는 바로 기뻐하며 즉석에서 앞치마를 입었고, 멤버들은 "수산시장에서 가져온 느낌"이라 말하면서 "모든 패션을 다 소화한다, 정말 잘 어울린다"며 감탄했다.  

본격적으로 위너 컴백 라이브를 시작했다. 세번째 정규앨범으로 인사한 위너 멤버들은 "뿐만 아니라 3울30일은 민호의 스물 여덟번째 생일 겹경사"라면서 "컴백을 축하하는 리멤버 파티"라며  근황부터 언급했다. 

먼저 근황에 대해 승윤은 "아이돌 라디오로 활동, 공감되고 힐링했던 시간"이라면서 "많은 팬들과 아티스트들 팬들도 정말 감사했다"고 했다.  승훈은 "사회적 거리두기하고 있다"고 코로나19를 언급, 멤버들은 "가장 중요한 활동"이라 말했다.  

진우 역시 잘 지내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고, 민호는 "늘상 하던대로 작업하고 그림 그려, 방송활동하며 즐겁게 보내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위너 멤버들은 "팬들도 건강하고 행복하게 보냈으면 좋겠다"며 안부를 챙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V라이브' 방송화면 캡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