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배철수 잼' 김명중, 13년째 폴 매카트니 전속 사진작가 ''고액 계약금 받아''

기사입력 : 2020.03.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사진작가 김명중이 출연히 폴 메카트니의 전속 사진작가로 일하면서 13년 동안 고액의 계약금을 받고 있는 일화를 전했다.  

30일인 오늘 방송된 MBC 예능 '배철수 잼'의 마지막회가 전파를 탔다. 

게스트로 포토 그래퍼인 김명중(MJ KIM)이 출연, 월드 스타가 사랑하는 사진작가라 했다. 특히 폴 메카트니와는 함께한지 13년이나 됐다고. 그는 폴 메카트니 전속 사진작가로 일하는 것에 대해 언급하면서 "폴경이 너 나 때문에 한국에서 유명해지는데 내 몫은 없냐고 물어본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폴 메카트니를 폴 경이라 부르는 이유에 대해선 "외국에선 다 이름을 불러, 그게 너무 어색하더라, 오히려 이 호칭을 좋아해준다"며 이유를 전했다.  

최장기간 폴메카트니와 작업 중인 사진작가인 김명중은 "비틀즈 자체가 10년 활동, 말이 10년이지 무명시절까지 생각하면 활발히 활동한건 7년 남짓하지만 가장 오래된 사진작가로 함께 일한 케이스"라고 설명했다.  
 
또한 김명중은 "리버플 공연에서 처음 폴 메카트니 사진을 찍어, 리버플의 안필드 스타디움에서 공연하는데 리버플 FC 골수팬인 걸 몰랐다,  비틀지가 리버플 출신인지도 배경지식 없이 사진만 찍던 시절"이라면서 
"공연 전 리허설 때 바로 옆에서 촬영하는데 'YESTERDAY'가 흘러나온 후 그제서야 누구와 작업하는지 알았다"며 에피소드를 전했다.  

배철수는 계약할 때 계약금을 조심스럽게 언급, 김명중은 "첫 촬영을 마치고 그날 작업이 일회성일 줄 알고 금액을 세개 불렀다, 안되면 말고란 생각이었다"면서 "하지만 감사하게도 13년째 그 금액을 주고 있다, 덕분에 살림살이에 큰 보탬이 되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ssu0818@osen.co.kr

[사진] '배철수 잼' 방송화면 캡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