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아무도 모른다' 김서형, 신재휘 범행 증언 확보...'진실' 밝힐까 [종합]

기사입력 : 2020.03.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연휘선 기자] '아무도 모른다'의 김서형이 신재휘의 범행 증언을 확보했다. 

30일 밤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에서는 차영진(김서형 분)과 이선우(류덕환 분)가 고은호(안지호 분) 사건의 진실을 파헤쳤다. 

이날 차영진과 이선우는 각각 하민성(윤재용 분), 주동명(윤찬영 분)과 함께 하며 사건을 추적했다. 하민성은 자해 성향을 보이는 학생으로 이신우가 담임으로 있는 반 학생이었다. 주동명은 하민성을 구하려다 학교폭력 가해자로 몰려 있었다.

이 가운데 하민성은 차영진에게 중요한 참고인이기도 했다. 과거 하민서이 사고로 의식을 잃은 고은호와 친구였기 때문. 이에 차영진은 하민성을 찾아가 과거 고은호와의 관계를 비롯해 사건 관련자들에 대해 알고 있는지 확인했다. 

하지만 하민성은 사건 관련자들에 대해 알지 못했다. 대신 그는 고은호와 과거 친구였으나 불우한 가정 환경으로 인해 멀어졌음을 고백했다. 

특히 차영진은 하민성으로부터 중요한 증언을 확보했다. 고은호가 사고를 당한 사건 당일, 의문의 남성을 학교에서 봤다는 것. 하민성은 누구인지는 모르지만 사진을 보여주면 그가 맞는지 증언할 수 있다고 했다.

이에 차영진은 백상호(박훈 분) 주변 사람들 중에 용의자가 있는지 확인했다. 특히 그는 백상호의 곁을 그림자처럼 지키는 오두석(신재휘 분)이 고은호 사건의 용의자는 아닐지 확인하고자 했다. 

무엇보다 하민성은 백상호가 학교에서 강연하던 중, 강당과 멀리 떨어진 곳에서 의문의 남성을 봤다고 했다. 이후 고은호가 자신의 사물함을 건든 게 하민성인지 물어봤다고도 했다. 이에 고은호의 사물함에 있던 증거물에 오두석이 손을 대고 범행을 저지른 것인지 긴장감을 높였다.

/ monamie@osen.co.kr

[사진] SBS 방송화면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