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아내의 맛' 장민호x노지혜 급소개팅→함소원x마마 시술 '꿀잼'[종합]

기사입력 : 2020.04.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보라 기자] 방송인 함소원, 진화 부부의 일상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3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에서는 노지훈-이은혜 부부, 홍현희-제이쓴 부부의 일상이 담겼다.

노지훈의 친누나 노지혜씨는 그동안 ‘미스터트롯’에 도전한 가수 장민호의 팬이라고 줄곧 밝혀왔다. 그가 진선미에 발탁되지 못 했음에도 “내 마음 속에는 1등”이라며 변하지 않는 팬심을 드러냈다.

이에 노지훈은 자신의 집에 장민호를 초대해 누나와 만나게 해줬다. 노지훈의 친누나는 부끄러워 하면서도 좋아하는 가수를 만났다는 사실에 해맑게 웃었다. 노지훈 부부는 누나를 위해 장민호와 단둘이 보낼 시간을 마련해줬다. 

두 사람은 가족들의 방해없이 둘이서 대화를 이어나갔다. 결혼에 대한 얘기도 오갔는데, 장민호는 “가수로서 꿈에 집중하느라 결혼 생각을 못 했다”며 “그래도 ‘미스터트롯’ 덕분에 꿈을 이룰 가능성이 조금이나마 높이 진 거 같다”고 했다.

이날 노지훈은 장민호에게 “이상형이 어떻게 되느냐”고 물었고, 장민호는 “나는 화려하게 꾸민 스타일보다 수수한 스타일이 좋다”고 답했다. “연예인으로 치면 누구냐”고 묻자, 장민호는 “수지”라고 대답했다.

이에 주변에서는 “수지가 무슨 수수한 스타일이냐. 수지는 화려한 스타일”이라고 구박했다. 장민호는 “결혼 생각을 안 했었는데 이제는 가끔 하기도 한다”고 밝혔다. 노지훈의 아내 이은혜씨는 장민호에게 “형님과 결혼했으면 좋겠다”며 “아주버님”이라고 불러 그를 난처하게 만들었다. 

한편 홍현희, 제이쓴 부부는 캠핑을 떠나 즐거운 시간을 만끽했다. 두 사람은 갯벌에서 낙지, 돌게 등 해산물을 잡아 참맛을 즐겼다.

홍현희는 낙지를 물에 씻지 않고 잡은 상태로 바로 냄비에 넣어 해물라면을 끓였다. 제이쓴은 “그래도 씻어야 되는 거 아니냐”고 했지만 맛을 본 뒤 “태어나서 먹어 본 라면 중 제일 맛있었다”고 극찬했다. 제이쓴은 아내가 라면을 먹고 있는 동안 “잠시 화장실에 다녀오겠다”고 말한 뒤 서프라이즈를 준비했다. 미리 준비한 드론을 이용해 선물을 주려는 시도를 한 것.

하지만 드론이 하늘을 날다가 바닷물로 향해 불시착했다. 이에 홍현희는 “몇 k냐”고 물어 웃음을 안겼다. 제이쓴에 바닷물에 들어갔지만 찾을 수가 없게 됐다. 홍현희는 “왜 안 하던 걸 하냐. 라면에 넣으면 게랑 금이랑 같이 씹었을 거 아니냐”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함소원, 진화 부부는 난생 처음 가족 화보를 찍으며 이미지 변신을 시도했다. 함소원은 집에서 시어머니와 요가 DVD를 포장하다가 의문의 전화를 받았다. 한 잡지사에서 이들 가족에게 화보를 찍자고 제안한 것이다. 함소원 부부와 함께 ‘마마’도 함께 하자는 거였다.

이에 함소원은 “저희는 좋다”며 허락했다. 같은 날 함소원은 조금 더 예쁘게 모이기 위해 시어머니와 함께 성형외과로 향했다. 자신보다 마마를 예쁘게 해주고 싶었던 것. 

이날 마마는 미간 보톡스, 코 끝 보톡스 등을 맞고 전과 달라진 외모를 드러냈다. 마마도 “내가 이렇게 예뻤냐”며 좋아했다. 드디어 화보 촬영 당일, 함소원은 나이를 가늠할 수 없는 동안 외모와 늘씬한 몸매를 자랑하며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MC들은 “역시 미스코리아 출신답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마마는 진지한 표정부터 카리스마 넘치는 표정까지 다양한 콘셉트를 소화했다. 하지만 소품으로 쓸 대파를 뜯어 먹으며 웃음을 유발했다. 

며칠 뒤 함소원 가족은 이사를 위해 집을 알아보러 나섰다. 시아버지가 세 사람이 이사갈 집을 사주겠다고 해서다. 함소원은 “매달 내야 하는 관리비가 덜 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여러 군데 집을 알아본 결과, 채광이 잘 들어오고 서울 강남과의 이동이 편한 곳을 고려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