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반의반' 채수빈, 정해인에게 짝사랑 고백…정해인, 채수빈母 의자 찾아준 사람 [종합]

기사입력 : 2020.04.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예솔 기자] 채수빈이 정해인에게 짝사랑을 고백했다. 

31일에 방송된 tvN월화드라마 '반의반'에서는 한서우(채수빈)가 하원(정해인)에게 짝사랑을 고백한 가운데 이날 에필로그에서 한서우의 소중한 의자를 하원이 찾아 갖다 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한서우는 김지수(박주현)의 디바이스에 "하원과 대화해볼래요"라고 제안했다. 하지만 김지수의 디바이스는 단칼에 거절하며 "싫어"라고 말했다. 이어 김지수의 디바이스는 "기억 안 나? 나 하원있어서 도망갔잖아. 그것때문에 화냈다"라고 말했다. 이에 한서우는 "별 걸 다 기억한다. 한 번 더 생각해보라"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지수의 디바이스는 "싫어"라고 또 한 번 거절했다. 이 모습을 지켜본 하원은 씁쓸한 미소를 지었다. 김지수의 디바이스는 "지난 번에 확 꺼버렸으니까 오늘 한 마디만 해달라. 지수씨 쉬어요 어떠냐"라고 물었다. 이어 한서우는 "그럴게요"라고 말한 후 디바이스를 껐다. 한서우는 하원에게 "대화는 힘들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하원은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하원의 집에서 나온 한서우는 "지수씨의 반응점은 내 짝사랑. 하원씨에 대한 내 감정. 고로 하원씨 당신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한서우가 살고 있는 하숙집에서 작은 소동이 일어났다. 최수지(김누리)가 김창섭(강봉성)과 전은주(이상희)가 연인이라는 사실을 알고 분노했다. 최수지는 전봇대 아래 의자가 두 사람의 추억이 담긴 물건이라고 생각하고 발로 차 버렸다. 

하지만 그 의자는 한서우의 엄마가 남긴 물건이었다. 한서우는 산불로 인해 부모님을 잃었다. 이후 한서우는 전은주에게 의지했고 아픔을 극복하려고 노력했다.

이날 하원은 김지수가 남긴 육교 사진을 찾으며 육교의 위치를 알아내고자 노력했다. 육교를 찾은 하원은 김지수의 시선대로 내려다봤고 그 모습을 멀리서 한서우가 지켜봤다. 

한서우는 하원 앞에서 김지수의 디바이스와 이야기를 나눴다. 그런데 갑자기 김지수의 디바이스가 한서우의 짝사랑 이야기를 꺼냈다. 김지수는 "하원이는 아냐. 서우씨가 원이 좋아하는 거"라며 "보는 게 좋다고 하지 않았나. 정확히 짝사랑"이라고 말했다. 

이에 한서우 역시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한서우는 "그 사람이 좋다. 그 사람이 지수씨를 그리워하는 모습도 좋다. 하지만 그 사람이 내 마음 몰랐으면 좋겠다. 지수씨도 하원이 그렇게 그리워하는지 몰랐지 않냐"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에필로그에서는 하원이 잃어버린 한서우의 엄마 의자를 다시 전봇대 아래에 갖다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hoisoly@osen.co.kr 

[사진] tvN월화드라마 '반의반' 방송캡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