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정산회담’ 곽윤기, 후배들 준 에너지바 한입값 300원 수금까지 ‘역대급 짠돌이’

기사입력 : 2020.04.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강서정 기자] 곽윤기가 돈반자들을 긴장케 한 역대급 짠돌이에 등극했다.

어제(31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돈길만 걸어요 - 정산회담’(이하 ‘정산회담’)에서는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곽윤기가 의뢰인으로 나섰다. 여기에 스페셜 돈반자로 평창 금메달리스트 김아랑이 가세, 돈반자들과 함께 스튜디오를 빛냈다. 

이 날 의뢰인 곽윤기는 어마어마한 짠돌이 만렙 능력으로 모두를 기함 시켰다. 기본적인 것에서 절약을 하는 것은 물론 정산회담 의뢰인 사상 최초로 더치페이 내역이 등장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 항목에는 동료, 후배들이 한입씩 얻어먹은 에너지바 값 300원을 수금한 내역을 비롯해 커피머신 캡슐 값 500원 등 곽윤기의 철저한 절약정신이 녹아들어있었다.  

이러한 곽윤기의 안건은 바로 매달 운동선수 연금으로 받고 있는 100만 원을 안전하게 적금으로 둘지 아니면 위험하지만 적립식 펀드를 들지에 대한 고민이었다. 운동선수의 수명이 길지 않기에 언제 은퇴할지 모를 상황을 대비하여 투자의 방향성을 결정짓고 싶었던 것. 

송은이는 “그냥 곽윤기가 아니라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니까 펀드를 해야 한다. 짜릿한 막판 스퍼트를 느껴봤고 뒤에서 다른 선수가 밀어주는 탄력을 받아본 사람이다. 적금이 기초체력훈련이라면 펀드는 바람을 불어주는 거다. 의뢰인의 기질, 경험을 고려하면 무조건 펀드다”라는 적절한 비유를 들어가며 펀드 투자를 강력하게 권고했다. 

하지만 투자 전문가 유수진은 연금 전액을 펀드에 투자하기 보다는 적은 금액으로 경험을 한 뒤에 본격적으로 펀드를 시작하기를 추천했다. 더불어 체크카드, 신용카드 사용액의 잔돈을 투자할 수 있는 상품을 알려주면서 시청자들의 귀까지 솔깃하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돈반자들 중에서도 펀드 전문가인 김현준은 좋은 펀드를 고르는 세 가지 방법을 공개했다. 초보자들이 보다 쉽게 펀드를 이해하고 공부할 수 있는 알짜배기 정보를 전달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에 곽윤기는 적금으로 투자의 가닥을 잡으면서 “가장 강력했던 한마디는 유수진의 ‘소액부터 맛을 봐라’라는 말이었다. 그거부터 해도 늦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적립식 펀드도 좋지만 지금은 제가 무지한 상태니까 적금부터 하는 게 옳다고 생각했다”며 이유를 밝혔다. 

이어진 시청자 고민 정산 시간에는 두바이에서 근무 중인 직장인이 치솟는 달러 환율에 매달 월급으로 받고 있는 달러를 팔아야 할지 말아야 할지 조언을 구했다. 여기서 돈반자들은  환테크에 있어서 유의해야 할 점과 또 달러로 투자할 수 있는 종목들을 소개하며 시청자들을 몰입케 했다.      

유수진은 시청자의 고민에 대해 “이 분이 언제 돈이 필요한가가 먼저인 것 같다. 단기적으로 돈이 필요하다면 지금이 바꾸는데 적기이고 계속 묶어놔도 될 돈이면 유지하면서 추이를 지켜보는 게 좋다”며 제안했다. 뿐만 아니라 양세형은 “달러를 살지 팔지는 우리의 생각도 다 달러”라며 깨알 같은 한 줄평으로 마무리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kangsj@osen.co.kr

[사진] JTBC ‘돈길만 걸어요 - 정산회담’ 영상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