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아내의 맛’ 44살 장민호 “결혼? 수입 없어서 생각할 수 없었다..이상형은 수지”[종합]

기사입력 : 2020.04.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강서정 기자] ‘아내의 맛’ 노지훈 큰누나 노지혜와 트로트 가수 장민호가 깜짝 소개팅을 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TV CHOSUN ‘아내의 맛’에서는 ‘미스터트롯’의 장민호가 노지훈의 집에 방문한 내용이 공개됐다. 

노지훈은 지난 즉석 영상통화 당시 ‘마지막 녹화 끝내고 놀러 가겠다’라고 약속한 장민호와 가족들을 자신의 집으로 초대했던 상황. 장민호 실물 영접을 손꼽아 기다리던 큰누나는 장민호가 등장하자 또 한 번 감출 수 없는 광대승천을 드러냈다.

앞서 노지훈은 대가족 총출동 식사 중 큰누나에게 장민호와의 즉석 영상통화를 제안했던 상태. ‘미스터트롯’ 경연 당시 동생을 제치고 장민호를 ‘최애픽’이라 꼽았던 큰누나는 통화가 연결되자 어쩔 줄 몰라 했고, 장민호가 있는 곳으로 지금 당장 가겠다고까지 했다. 이에 노지훈은 장민호만 괜찮다면 자리를 마련해 주고 싶다고 선언, 만남이 성사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았던 바. 

이날 방송에서 드디어 노지훈 큰누나와 장민호의 만남이 성사됐다. 이에 큰누나는 장민호가 좋아하는 음식들을 한 상 가득 준비했다. 큰누나는 꽃게탕부터 통삼겹찜, 소불고기 등 다양한 음식을 만들며 장민호를 만날 생각에 부끄러워 했다. 

장민호는 “오자마자 내가 좋아하는 음식들만 있어서 놀랐다. 내가 어디가서 이런 대접을 받겠느냐”며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이상형에 대한 질문에 장민호는 “과하게 꾸민 것보다 수수한 스타일이 좋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예전에 이상형 월드컵에서 수지가 나왔다”라고 했다.

장민호는 노지훈의 큰누나에게 “산뜻 발랄한 스타일”이라고 칭찬했고 노지훈은 큰누나를 위해 자리를 비켜줬다. 이후 큰누나와 장민호 둘 만의 대화가 이어졌다. 큰누나는 장민호에게 결혼 질문을 했고 장민호는 “결혼 생각은 매일 한다. 근데 저는 오롯이 꿈만 보고 달려왔다. 경제적으로 독립을 못 하고 나 하나 살기도 힘들었다. 결혼할 생각을 할 수 없을 정도로 빠듯하게 살아왔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미스터트롯’이 아니었다면 그 시간이 더 길어졌을 텐데 지금은 조금씩 생각해 보고 있다”고 했다.

이뿐 아니라 장민호는 한 번도 라이브로 선보이지 않았던 ‘내 이름 아시죠’를 부르며 1대1 팬미팅 콘서트를 펼쳐 큰누나에게 감동적인 선물을 선사했다. /kangsj@osen.co.kr

[사진] TV CHOSUN ‘아내의 맛' 방송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