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라디오스타' 임영웅, 장민호에 배신감? '''미스터트롯' 안 나간다고 했다''

기사입력 : 2020.04.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예솔 기자] 임영웅이 장민호의 '미스터 트롯' 출연 비화를 밝혔다. 

1일에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미스터 트롯' 특집으로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출연해 입담을 전했다. 

이날 임영웅은 "'미스터 트롯' 전에 민호형이 나가지 않는다고 했다. 근데 첫 날 대기실에 가니까 들어오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영탁은 "우리한테 그렇게 안 나간다고 하더니만 빨간 옷 입고 들어오더라"라고 말했다.

장민호는 "트로트로 많이 알려지긴 했지만 많은 분들이 모르는 가수였다"라며 "나갈까 말까 엄청 고민했는데 얘네들이 모두 나간다고 하더라. 집에서 생각해보니까 얘네들이 송가인 처럼 되면 그 꼴은 못 보겠더라"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장민호는 "내가 안되는 건 모르겠는데 얘네들이 잘 되는 건 못 보겠더라"라며 "오디션을 몰래 봤는데 제작진들이 어디가서 말하지 말라고 하더라. 부모님도 내가 나가는 걸 방송 보고 아셨다"라고 말했다. 

이에 홍진영은 "오늘 라스에 세 분만 나오고 장민호씨가 안나왔으면 어땠을 것 같냐"라고 물었다. 이에 장민호는 "정말 짜증났을 것 같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