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역시 진(眞)''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 김호중 꺾고 첫 '100점X올하트'

기사입력 : 2020.04.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화려하게 '사랑의 콜센터' 오프닝을 연 가운데, 임영웅은 노래방 기기 '84' 점 굴욕으로 폭소를 안겼다. 하지만 이내 100점을 받으며 김호중을 뛰어넘었다. 

2일인 오늘 방송된 TV조선 예능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가 첫방송 됐다. 

이날 '미스터트롯' TOP7' 멤버 임영웅, 영탁, 이찬원, 김호중,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오프닝 무대로 '날 보러와요'로 시작을 열었다. 

정동원은 수준급 랩실력을 발휘하며 "언제든 불러주세요, 미스터트롯'을 외쳐 분위기를 흥겹게 띄웠다. 
'날 보러와요'란 가사에 맞춰 앙증맞은 애교댄스까지 무대를 뒤집어놓았다.  

MC 김성주와 붐은 트롯맨들의 무대 후 '사랑의 콜센타'를 개업했다.  트롯맨들에 대해 "의상과 맞게 아주 달콤한 보이스로 노래를 해드린다"며 '사랑의 콜센타' 특집을 알렸다.  

의상부터 목소리까지 달콤한 일곱남자들 역시 "우리는 미스터트롯 'TOP7'이에요"라며 시그니처 인사까지 선보여 폭소하게 했다. 멤버들은 "너무 사랑해줘서 보답하고자 시간을 마련, 오늘은 흥보장 재롱대잔치라 생각해주길 바란다"면서 "저희와 신나는 시간 보내시길 바란다"고 인사했다. 

MC 김성주는 코로나 19로 인해 국민들이 외출을 못하는 상황이라 전하면서 "답답한 안방에 즐거움을 주려는 기획, 당신의 트롯맨이 신청곡을 불러준다"며 원하는 트롯맨과 신청곡을 접수하는 것이라 소개했다. 그러면서 "올하트 터지면 선물도 터진다"며 어마어마한 스케일을 전하면서, 관전포인트는 올하트의 횟수라 강조했다. 

이제 진짜 전화를 걸어볼 시간이 됐다. 먼저 서울로 연결했고, 한 여성 사연자와 전화 통화가 닿았다. 
이어 '트롯콜'을 선택하라고 하자, 임영웅을 선택했고, 임영웅은 "오늘 목청 터져라 불러드리겠다"며 무대 위로 올랐다. 

임영웅은 '미워요'를 선곡하며, 명품 라이브 무대를 열었다. 감성 장인의 목소리로 사랑의 콜센타를 하나로 만들었다. 

믿고듣는 감성장인의 무대가 끝난후 점수를 공개했다. 하지만 84점 스코어에 임영웅은 당황, 다른 트롯맨들도 "이거 복불복이다"며 민망해했다. 당황한 임영웅에게 신청자는 "저한텐 100점이다"면서 위로했고, 임영웅도 선물 대신 꿈의 무대를 선사했다.

한편, MC 김성주는 "아직 백점이 안 나왔다"면서 "사랑의 콜센타 진선미는 누구일까"라며 궁금해했다. 
그러면서 0콜자들 중 지역과 번호를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먼저 영탁에게 기회를 줬고, 영탁은 대전을 선택했다. 하지만 전화를 받은 신청자는 영탁이 아닌 이찬원을 선택했고 바로 자리로 들어가 폭소하게 했다. 

이와 달리 찬원은 기쁜 미소로 신청곡을 받았다. 이때, 신청자 남편은 "영탁 파이팅"이라며 수화기 너머 응원했고, 신청자는 "그래도 이건 내 전화다, 이찬원 파이팅"이라 외쳐 또 한 번 웃음을 안겼다. 

멤버들은 이런 웃픈(웃기고 슬픈) 상황에 "이거 재밌네, 아주 재밌게 맹들었어~"라고 말해 또 한번 웃음을 선사했다. 

다시 영탁에게 기회를 줬다. 영탁은 이번엔 자신이 유리한 지역이라며 인천을 꼽았다. 영탁은 이찬원에게 뽑아달라고 부탁했고, 전화가 연결됐다. 신청자는 431 통화만에 연결됐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누구와 연결하고 싶은지 질문했고, 영탁이 아닌 임영웅을 꼽아 또 한번 영탁에게 굴욕을 안겼다. 
임영웅이 좋은 이유에 대해 "잘 생겼다"고 말해 임영웅을 흐뭇하게 했다. 이어 신청곡으로 '그 겨울의 찻집'을 선곡했다. 

임영웅이 두번째 무대 위에 올랐고,  '그 겨울의 찻집' 노래를 불렀다. 영웅은 신청자 이름을 부르며 "지금 듣고 계세요?"라고 묻는 등 실시간으로 팬과 소통하기도 했다. 임영웅 무대 뒤에서 장민호와 영탁은 마치 뮤직비디오의 한 장면처럼 뒷 무대를 꾸며 폭소하게 했다. 

임영웅은 최고 95점 김호중을 넘을 수 있을지 주목된 가운데, 100점 스코어를 받았다.올하트 포즈까지 취하며 선물박스를 선택했다. 멤버들은 "역시 진은 진"이라며 진의 위엄에 감탄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사랑의 콜센타' 방송화면 캡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