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KPOP

휘성, 프로포폴 상습투약 혐의→약물 직거래 CCTV 포착..''인터넷서 알게 된 사람''[종합]

기사입력 : 2020.04.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은애 기자] 휘성이 수면마취제를 투약 후 쓰러진 채 발견된 가운데 그가 약물을 직거래하는 모습이 담긴 CCTV가 공개됐다.

지난 2일 MBN 뉴스는 휘성이 약물 투약 직전 약물을 거래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CCTV 영상에선 흰 재킷을 입은 휘성이 주차장 쪽에서 한 남성과 접촉했다. 그러다 휘성은 내용물을 확인 후 해당 남성으로부터 검은 봉지를 건네 받았다.

이어 휘성은 화장실에서 약물을 투약한 뒤 30분 만에 쓰러진 채 발견됐다. 최초 목격자는 "처음에는 대답을 이해하지 못하고 이상한 대답을 할 정도로 의식이 없었다가 추워서 떠는 듯한 떨림이 계속됐다"고 말했다.

휘성은 경찰 조사에서 "인터넷에서 알게 된 사람과 (약물을) 거래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경찰은 "이 봉지를 건넨 인물이 실제 판매자인지, 봉지 안에 들어 있던 것이 실제 휘성이 투입한 약물인지 등에 대해서는 아직 수사 중인 내용으로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휘성은 지난달 31일 서울 송파구 한 건물 화장실에 쓰러진 채 발견됐다. 당시 현장에서 비닐봉지와 주사기 여러 개, 액체가 담긴 병 등이 발견됐다.

이에 경찰이 소변 간이검사를 진행한 결과는 음성이었다. 현장에서 발견된 약물은 프로포폴처럼 전신 마취제의 일종이다. 마약은 아니지만 전문의약품이라 의사의 처방 없이는 살 수 없다. 경찰은 휘성이 사용한 약물이 마약류로 지정되지 않은 수면마취제 종류인 것으로 보고 귀가시켰다.

이와 관련해 현재 휘성 측은 취재진의 연락을 받지 않고 있다. 휘성의 프로포폴 투약 의혹은 벌써 세 번째다.

휘성은 지난 2013년 군 복무 당시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군 검찰 조사를 받았지만, 치료 목적임이 인정돼 2013년 7월 10일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지난해 4월에는 방송인 에이미가 "휘성이 프로포폴을 투약했다"고 폭로했다. 특히 에이미는 휘성과 프로포폴뿐만 아니라 졸피뎀도 함께 했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하지만 휘성의 울부짖음과 함께 에이미가 "용서해 달라"고 말하는 녹취록이 공개되며 사건은 마무리됐다.
그럼에도 지난달 26일 경북지방경찰청은 지난해 12월 마약 관련 첩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휘성이 마약류를 구매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추후 휘성의 마취제 입수 경위를 조사해 의료법 위반 등 범죄 혐의가 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휘성 측은 묵묵부답 중인 가운데 과연 이번 사건은 어떻게 마무리될지 지켜볼 일이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MBN 뉴스 캡처, OSEN DB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