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365' 김지수 ''이번에는 제 차례겠네요''..죽음 예상

기사입력 : 2020.04.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여도경 인턴기자]
/사진=MBC 월화드라마 '365:운명을 거스르는 1년' 방송화면 캡쳐
/사진=MBC 월화드라마 '365:운명을 거스르는 1년' 방송화면 캡쳐

드라마 '365: 운명을 거스르는 1년'의 김지수가 자기 죽음을 예상했다.

6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365:운명을 거스르는 1년'에서 이신(김지수 분)이 자신의 집에 배송된 꽃다발을 보고 자신의 죽음을 예상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신은 리셋터들을 모았다. 계속되는 리셋터들의 죽음에 자신이 연루돼 있다는 의심에 해명하기 위해서다. 모두가 모여 이야기를 나누던 중 김세린(이유미 분)은 방을 나갔다. 그러나 김세린은 소리를 지르며 다시 돌아왔다. 죽은 리셋터들에게 배달된 꽃바구니가 회의실로 배달된 것.

꽃바구니에는 '이번엔 당신입니다'라는 문구가 적혀있었다. 리셋터들은 누구에게 배달되었는지 몰라 혼란스러워했다. 고재영(안승균 분)은 "누구에게 배달된 건지 아는 게 우선 아닌가요?"라고 말했다. 이신은 "아마 저일 거예요. 제집이니까요"라고 말했다. 김세린은 "이번에는 저예요. 제가 제일 먼저 봤으니까요"라고 말하고 쓰러졌다.


여도경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