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365' 남지현X이준혁, '김하경 죽음=김지수 관계' 알았다

기사입력 : 2020.04.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에서 남지현과 이준혁이 김하경 죽음이 김지수와 연관있음을 알아챘다. 

7일인 오늘 방송된 MBC 월화 드라마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연출 김경희, 극본 이서윤, 이수경)'에서 의문이 풀리지 않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형주(이준혁 분)와 가현(남지현 분)은 사고현장을 목격했다. 혜인(김하경 분)이 사망했단 사실을 이신(김지수 분)에게 전하며 "원래 알고있는거 아니었냐"면서 꽃바구니를 보낸 사람에 대해 물었다. 

당시 혜인이 의문의 여인 송실장(안민영 분)을 따라가던 중 사고를 당했기 때문. 이신은 이를 알고 있었으나 "모르는 일"이라며 모른 척했다. 그러면서 "나도 당황스럽다, 개인사정이라 말해 더 물어볼 수 없었다"고 했다. 

이에 가현은 "우리가 알아내자마자 딱 맞춰서 사라졌다"며 분노, 이신은 "리셋에 대해 전혀 모르는 사람인데, 당황스러운 일"이라면서 "내가 말하지 않은 이상 리셋에 대해 알리 없다"며 잡아뗐다. 

가현은 "만약 거짓말이라면 모든 것이 가능한 일"이라 계속해서 의심했고, 형주도 "언제부터 송실장을 알았냐"며 추긍을 시작했다. 이후 적극적으로 송실장의 행방을 조사했다. 

송실장을 찾아낸 가현과 형주, 꽃바구니를 보낸 사람이 이신인 지 물었다. 형주는 "왜 사람들이 죽는 거냐, 다 뒤집어 쓸 생각이냐"고 분노, 가현도 "벌써 다섯 명 죽었다"며 다급한 상황을 전했다. 

하지만 송실장은 "그러니 더 죽기 전에 도망쳐, 왜 한 명씩 사라지는지 알고 싶지 않아, 내가 아는건 이신이란 여자가 뭐든 할 수 있는 여자"라면서 "마치 미래를 아는 것 처럼 내 모든 걸 다 알고 있다 , 당신들이 날 찾은 것도 알고 있을 것, 살고싶다면 맞서지 마라"고 경고했다.  

두 사람은 이신 원장이 시켰다는 것만 증명해달라 부탁했으나 그녀는 "이미 늦었다"고 말하며 자리를 떠났다.  그 사이, 이신은 딸에게 "잠깐 숨바꼭질하는 것"이라며 다시 정체를 숨겼다. 
/ssu0818@osen.co.

[사진]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 ' 방송화면 캡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