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계약우정' 신승호, 이신영에게 계약우정 제안… ''조이현 죽음, 뭐든 다 말해라'' [종합]

기사입력 : 2020.04.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예솔 기자] 신승호가 이신영에게 계약 우정을 제안했다.  

7일에 방송된 KBS2TV월화드라마 '계약우정'에서는 허돈혁(신승호)이 박찬홍(이신영)에게 신서정(조이현)의 죽음에 대한 정보를 알고 싶다며 계약 우정을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허돈혁은 "젖은 모래는 발자국을 기억한다 이 구절 대체 어떻게 알게 됐냐"라고 물었다. 이에 박찬홍은 "화단에서 그 누나가 말하는 걸 들었다. 진짜다"라고 말했다. 허돈혁은 "증명할 수 있냐. 거짓말이면 그때 진짜 죽는다"라고 박찬홍을 옥상에서 밀쳤다. 다행히 밑에는 안전 장비가 깔려 있었고 박찬홍은 그 위에 떨어져 목숨을 살릴 수 있었다. 

허돈혁은 박찬홍에게 학교가 끝난 후 만나자고 따로 말했다. 박찬홍은 따라가고 싶지 않아 우태정(김인권)에게 도움을 요청했지만 엄세윤과 최정원도 함께 저녁을 먹는다는 얘기에 할 수 없지 허돈혁을 따라 갔다. 

허돈혁은 자신이 혼자 살고 있는 집으로 박찬홍을 데려갔다. 허돈혁은 "말해봐라. 기억나는 건 뭐든지"라고 물었다. 박찬홍은 "그날 나는 핸드폰을 찾으러 다녔다. 화단에 그 누나가 있었다. 더러워진 운동화와 아이언맨 피규어가 달린 핸드폰을 들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찬홍은 "그날 내가 뺑소니 차에 치어서 기억이 엉망이다. 정말이다"라고 말했다. 그때 누군가가 허돈혁의 집 문을 두드렸다. 허돈혁의 집 주인이었고 월세가 밀렸다고 채근했다. 박찬홍은 갖고 있던 돈을 내밀었다. 박찬홍은 "어차피 네가 아니었으면 김대용(이정현)이 가져갔을 돈이다. 그러니까 날 그냥 보내달라"라고 말했다. 

허돈혁은 "네가 쓴 그 문장. 서정이가 나한테 보낸 마지막 문자다. 서정이가 죽기전에 학교에 이상한 사진 돌았던 거 알고 있냐"라며 "그딴 사진을 찍고 의도적으로 나한테까지 보낸 새끼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허돈혁은 "나랑 계약을 맺자. 뭐든 기억해내줘. 김대용 너랑 엄세윤 끝까지 포기 안 할거다. 그럼 내가 다 막아주겠다"라고 말했다. 박찬홍은 "정말 도와주고 싶은데 기억이 안 난다. 미안하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KBS2TV월화드라마 '계약우정' 방송캡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