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라디오스타' 영탁, ''노래 강사 수입 짭짤… 가수 포기할까 고민''

기사입력 : 2020.04.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예솔 기자] 영탁이 과거 가수를 포기하려고 했던 경험을 이야기했다. 

8일에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오늘은 미스터 트롯' 특집으로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등장했다. 

영탁은 "박효신, 다비치, SG워너비, 슈퍼주니어 가이드 보컬을 했던 경험이 있다"라며 "가이드를 할 때 선배님들의 특징을 살려서 녹음할 때가 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영탁은 "'보노보노' 엔딩곡을 내가 불렀다"라며 "'유희왕'의 노래도 불렀다"라고 라이브를 선보였다. 하지만 영탁은 애니메이션 노래 역시 트로트화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영탁은 "강사를 2년 정도 했다. 실력이 많이 부족한데 가이드 했던 경험이 있어서 학원이랑 겸해서 수업을 했다. 그땐 가수했던 것보다 돈을 많이 벌었다. 열심히 하다가 돈이 좀 되니까 가수를 하지 않으려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영탁은 "대학교수로 방향을 정하고 가다가 '히든싱어'를 나가게 됐다. 그때 노래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올라왔다"라고 말했다. 이날 영탁은 현장에서 바로 하품 발성을 선보여 눈길을 사로 잡았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