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하트3' 박지현, 최초 몰표 '인기女' 등극→이상형 천인우와 '쌍방' 시그널 [종합]

기사입력 : 2020.04.0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하트 시그널3'에서 박지현이 최고 인기녀로 등극했다. 이상형 천인우와는 쌍방 시그널까지 설렘을 안겼다. 

8일인 오늘 방송된 채널A 예능 '하트 시그널 시즌3'에서 세번째 날이 그려졌다. 

 모두 날씨가 좋다면서 서로의 계획을 물었다. 한결이 "사실 잘 모르겠다 아직"이라 답하자 지현은 "할거 없으면 같이 가자"며 함께 장보기를 제안했고, 자연스럽게 박지현과 의동, 한결이 함께 장보러 나섰다. 

마트로 향하는 길, 의동이 지현에게 "지현아 나중에 어떤 집 살고싶어?"라며 불쑥 물었다. 지현은 "빌딩사이보다 카페도 있고 자연이 있는 곳에 살고싶다"고 대답, 의동은 "나도 남양주나 양평 되게 좋아한다"며 희뭇한 미소를 지었다. 

박지현의 속마음을 알아봤다. 박지현은 한결에 대해 "만화책에 나오는 사람 같아 하얗고 깨끗한 느낌"이라 했고, 인우에 대해선 "북극곰 느낌, 쌍꺼풀 없고 내 스타일일까"라며 여지를 남겼다. 의동에 대해선 "인상이 선하고 실제로 성격도 엄청 착한 느낌"이라 말했다. 

친구는 "대놓고 너에게 마음을 보이는 사람들 보이냐"고 질문, 지현은 "착각인지 모르겠다, 한결은 자꾸 둘이 있을 때 눈 마주치고 웃어준다"면서 "딥그린 색깔 가디건을 입었는데 잘 어울린다고 말해줘, 베이지색 옷도 잘 어울린다고 하더라"면서 인우와 한결에게 표를 받은 것 같다고 추측했다. 

지현은 "솔직히 너무 설렌다"며 인우를 언급, 지현은 "식탁에서 마주보고 밥을 먹는데 자꾸 눈이 마주친다, 스파클링 느껴지는데 잘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이상민은 "박지현이 천인우씨한테 그런 느낌일 지 상상 못했다"면서 인우에게 반할 수도 있다고 했다. 천인우가 박지현이 원래 좋아하는 스타일이라고. 너무 빠질까봐 겁이난다는 말이 변수였다. 

함께 식사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지현이 음식을 모르고 흘리자 의동이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휴지를 챙겼다. 하지만 패널들은 박지현은 천인우에게 있을 것이라 추측, 이가흔도 천인우에게 관심이 있을 것이라 했다. 유독 이가흔이 천인우 앞에서 긴장한 듯 팔짱을 껴고 티를 안내려 하는 모습이 포착됐기 때문.  

러브라인을 추측했다. 천인우는 박지현을, 임한결도 박지현, 정의동도 박지현으로 몰표일 것이라 추측했다. 
먼저 천인우의 마음을 알아봤다. 그는 일편단심으로 박지현에 향해 있었다.게다가 임한결과 정의동도 박지현을 향해 마음이 있었다. 

몰표받은 박지현의 러브라인을 알아봤다. 박지현은 예측대로 여전히 천인우를 향해 있었다. 다음은 서민재의 마음을 알아봤다. 역시 추측대로 정의동을 향했고, 마지막 이가흔은 임한결을 향해 마음을 전했다. 

여자들의 방에서 데이트 카드를 골랐다. 카드 하나로도 어떤 사람이 보냈을지 추측했다. 원하는 상대를 잘 골랐을지 궁금증과 기대감을 안겼다. 설렘가득한 셋째날의 '하트시그널'이었다. /ssu0818@osen.co.kr

[사진] '하트 시그널3' 방송화면 캡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