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라스' 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 과거→결혼까지 솔직 꿀잼 토크 [종합]

기사입력 : 2020.04.0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예솔 기자]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예능에서도 뛰어난 입담을 자랑했다. 

8일에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오늘은 미스터 트롯' 특집 두 번째 시간으로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못다한 이야기들을 전했다. 

임영웅은 "정산을 받으면 엄마 차를 바꿔드리고 싶다. 엄마 차를 타봤는데 브레이크가 밀리더라. 부셔지기 직전이다. 10년 전에 중고차로 사셨는데 그 차를 지금까지 타고 계시다"라고 말했다. 

이어 임영웅은 "포천을 간다는 소식을 듣고 마트에 팬들이 많이 보여 있더라. 그래서 나는 못 들어가고 엄마만 들어가서 장을 보고 나오셨다"라고 말했다. 

임영웅은 "예전에 어머니가 직접 머리를 해주셨다. 근데 어느 순간부터 내가 샵에 가서 받는다. 내가 거부하기보단 어머니가 해주기 싫어하신다. 내가 원하는 걸 얘기하면 욕을 하신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영탁은 "'보노보노' 엔딩곡을 내가 불렀다"라며 "'유희왕'의 노래도 불렀다"라고 라이브를 선보였다. 하지만 영탁은 애니메이션 노래 역시 트로트화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영탁은 "대학에서 강사를 2년 정도 했다. 실력이 많이 부족한데 가이드 했던 경험이 있어서 학원이랑 겸해서 수업을 했다. 그땐 가수했던 것보다 돈을 많이 벌었다. 열심히 하다가 돈이 좀 되니까 가수를 하지 않으려고 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장민호는 무대를 하기 전 습관이 있다라고 말했다. 장민호는 "한 번 무대에 올랐는데 바지 지퍼가 열려있었다. 팬분들이 얘기해주셔서 알았는데 내려왔더니 정말 열려 있더라. 그 이후로 무대에 올라가기 전에 자꾸 한 번 확인해 보는 버릇이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탁은 "비염 때문에 왼쪽이 살짝 막힌다. 버릇처럼 코에 손을 넣어서 살짝 들어준다. 그러면 숨이 좀 트이는 느낌이다. 약을 넣으면 목으로 넘어가서 목소리가 상할까봐 뿌리지 않는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찬원은 "처음 왔을 때 신도림 역에서 살았다. 2호선이라 사람이 정말 많았다. 대구에도 지하철이 있지만 사람이 많아서 지하철을 5번이나 보낸 게 처음이었다. 대구는 아무리 낑겨타도 무조건 탈 수 있는데 타지 못해 충격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찬원은 "서울은 어딜가도 번화가였다. 대구에는 동성로에만 무조건 밀집돼 있다"라며 "나는 번화된 도시의 척도는 클럽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는 무대 위에서 끼부리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찬원은 "주로 윙크를 많이 한다"라고 말했다. 임영웅은 "나는 특별한 게 별로 없다"라며 주머니에서 하트를 꺼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임영웅은 "무대 위에서 너무 가만히 있는다는 얘기가 많아서 엉덩이 춤을 개발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장민호는 "나는 사슴눈을 많이 뜬다"라며 노래를 부르고 아련한 눈빛으로 카메라를 응시해 폭소케 했다.

장민호는 이석증이 있다고 고백했다. 장민호는 "어렸을 때부터 어지럼증이 있었다. 근데 최근에 미스터트롯을 하다가 쓰러졌다. 병원에 갔더니 이석증이라고 하더라. 그걸 이번에 알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장민호는 "한 두번 치료를 받으면 괜찮다. 근데 스트레스나 과로가 쌓이면 재발한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