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도시어부' 이경규→지상렬, 드라마보다 드라마틱한 민물낚시 대결 [Oh!쎈 예고]

기사입력 : 2020.04.0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채널A 제공

[OSEN=장우영 기자]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틱한 파란만장 민물낚시 대결이 ‘도시어부’에서 펼쳐진다.

9일 오후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 대항해시대’(이하 ‘도시어부’ 시즌2)에서는 MC 이덕화, 이경규 그리고 반고정 박진철 프로가 지상렬, 이태곤, 김준현과 함께 ‘대환장 민물 멸망전’이라는 타이틀로 민물낚시 대결을 벌인다.

이날 낚시는 선착순 자리 선정으로 인해 시작부터 양보 없는 치열한 경쟁이 펼쳐졌다고 한다. 붕어부터 잉어, 향어, 메기, 송어가 걸려 있는 이날 낚시 대결은 특히 초반부터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나며 곳곳에서 희비가 엇갈렸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환호와 한숨이 절묘하게 믹스된 낚시터에서 지상렬은 “수돗물에 담갔어도 입질 한 번은 왔겠다”며 푸념을 늘어놨고, 반대로 향어를 낚은 이경규는 텐션을 폭발시키며 “난 향규야! 박프로, 나 좀 보고 배워”라며 불난 집에 신나게 부채질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가장 큰 기대를 받고 있는 ‘민물낚시 부심 만렙’의 김준현은 이날 “양어장도 이렇게는 못 나온다”며 놀란 모습을 보였고, 이덕화는 “그래서 짜고 한다는 말까지 나오는 것”이라며 믿기지 않는 이날의 상황에 감탄을 드러냈다고 한다.

그러나 초반 승승장구하던 이경규에게 예상치 못한 큰 위기가 찾아왔다고. 대어라고 확신했던 물고기가 뜰채 밑으로 감쪽같이 자취를 감춘 것. 고기를 잡기 위해 바닥에 나뒹굴던 이경규는 급기야 물속으로 들어갈 태세까지 보이며 다급해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바로 그때, 이태곤이 해결사를 자처하며 물고기 사수하기에 나섰다고 한다. 그러나 이경규에게 ‘단 하나’의 조건을 내걸었다고. 이에 이경규는 바로 두 손을 싹싹 빌며 “예예, 좀 올려주세요”라며 애걸복걸했다고 전해져 본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높인다.

과연 이태곤이 고기를 건져주는 대신 내건 조건은 무엇이었을지, 엇갈린 희비로 아비규환이 된 민물낚시 대전의 최종 결과는 9일 오후 9시 50분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2-대항해시대’에서 공개된다. /elnino8919@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