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우리 딸..안 아파?''

기사입력 : 2020.04.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최나영 기자] 배우 손경원이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애타는 부성애로 눈물샘을 자극했다.

지난 9일 방송된 tvN 목요스페셜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손경원은 간이식 수혜 환자 ‘오재일’ 역으로 분해 짧은 등장에도 안방극장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살아가기 위해서 딸에게서 간을 이식받아야 하는 아버지의 애끓는 마음을 담은 눈물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극 중 오재일은 간 이식 수술을 앞두고 “애비가 자식한테 이게 무슨 짓이냐… 수술 못 한다. 애비가 자기 살자고 멀쩡한 딸내미 몸에 칼을 대고.. 진짜 사람도 아니다”며 딸에 대한 말로 표현하지 못할 만큼의 미안함과, 지극한 사랑의 감정을 손경원의 섬세하고 현실감 표현하며 절절히 그려내 안방극장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또한, 긴 수술을 마치고 의식만 겨우 차린 오재일은 가장 먼저 딸에게 “안 아파? 우리 딸.. 안 아파? 많이 아팠지 아빠가 미안해”라며 자신보다 딸의 안부를 먼저 챙기며 미안 함과 죄책감이 뒤섞인 눈물을 흘려 씩씩하게 간을 이식해 준 딸도 꾹 참아오던 눈물을 하염없이 쏟아내 순식간에 시청자들마저 울렸다.

이처럼 손경원은 현실 ‘딸바보’ 아버지답게 진심이 묻어나는 가슴 절절한 내면 열연을 선보이며 가슴 뭉클한 여운을 남겼다. 매 작품 나다른 존재감으로 명품 감초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손경원은 올 한 해 역시 활발한 행보를 예고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nyc@osen.co.kr

[사진] '슬기로운 의사생활' 방송 캡처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