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KPOP

'뉴스9' 임영웅 ''전세대가 트로트 매력 알게 돼 기뻐''[★밤TView]

기사입력 : 2020.04.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공미나 기자]
임영웅 /사진=TV조선 '뉴스9' 방송화면 캡처
임영웅 /사진=TV조선 '뉴스9' 방송화면 캡처

'미스터트롯' 진(眞) 임영웅이 전국에 불어닥친 트로트 열풍에 뿌듯함을 드러냈다.

임영웅은 10일 오후 TV조선 '뉴스9'에 출연해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 비하인드와 트로트 열풍에 대해 이야기했다.

지난달 막을 내린 '미스터트롯' 최종 우승자 임영웅은 뜨거운 인기에 힘입어 이날 두 번째로 '뉴스9'에 출연하게 됐다.

먼저 그는 신곡 '이제 나만 믿어요'의 인기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해당 음원은 발매 직후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 멜론 실시간 차트 6위 진입을 비롯해, 주요 음원사이트 최상위권을 휩쓸었다.

그는 이러한 성적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트로트 가수가 이렇게 높은 순위로 차트에 진입한 게 처음이라고 하더라. 너무 놀랍고 감사했다"고 말했다.

'이제 나만 믿어요'에 대한 주변 반응도 이야기했다. 임영웅은 "이 곡이 트로트면서 발라드의 감성이 느껴지는 팝 트로트 곡"이라며 "그래서 폭넓은 연령층에서 공감해주신다"고 설명했다.

임영웅 /사진=TV조선 '뉴스9' 방송화면 캡처
임영웅 /사진=TV조선 '뉴스9' 방송화면 캡처

최근 임영웅은 방송사를 넘나들며 각종 프로그램에서 활약을 펼치고 있다. 특히 인기 가수만 출연한다는 지상파 음악 방송에도 출연해 화제를 모은 바. 그는 "아이돌 가수가 나오는 음악 프로그램에 나가본 적이 한 번도 없다. 예쁘고 멋진 분들과 함께 하니 재밌고 설렜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임영웅은 국내 트로트 열풍에 큰 인기를 끼치고 있는 '미스터트롯'의 우승자로서 뿌듯함도 느끼고 있었다. 그는 "이런 트로트 열풍 열차에 타고 있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며 "부모님 세대뿐만 아니라 젊은 세대도 트로트의 매력을 알게 해준 게 '미스터트롯'의 가장 큰 성과"라고 자부했다.

K팝을 넘어 K트로트 열풍도 기대케 했다. 임영웅은 해외 인기를 묻는 질문에 "SNS에 종종 외국어로 메시지도 오고 있다"면서 "코로나19 때문에 지금은 어렵지만, 미국과 동남아에서도 공연이 예정돼 있다. 향후 상황을 보고 공연을 열 테니 많이 기대해달라"고

마지막으로 임영웅은 "아직 저도 시작하는 단계"라며 겸손함을 내비치며 "더 열심히 해서 트로트가 특정 연령층만 좋아하는 장르가 아닌 전 세대를 어우를 수 있는 장르가 됐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